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포린미디어워치 (해외언론)


배너

日 뉴스포스트세븐, “文 정권은 ‘외교적 무례’ 거론할 자격 없다”

“文 정권은 발족 이후 ‘외교적 무례’ 사례가 쏟아져... 과거 한국의 ‘대만과의 단교’ 방식이야말로 ‘외교적 무례의 극치’ ”

한 일본 언론 매체가 문재인 정권이 발족한 이후에 위안부 합의 파기 등 일본에 대한 외교적 무례’ 사례가 묵과할 수 없을 정도로 빈번했다면서 문재인 정권이야말로 적반하장의 외교적 무례’를 범한다고 지적하고 나섰다.

 

20일, 일본 유력주간지 ’슈칸포스트(週刊ポスト)‘의 인터넷판인 ’뉴스포스트세븐(NEWSポストセブン)‘은  "한국과 일본, ‘외교적 비례는 어느 쪽 나라인가?(韓国日本 「外交的非礼なのはどちらの)" 제하 서울 거주 주한일본인 언론인인 후지와라 슈헤이(藤原修平)의 칼럼을 게재했다.

 


외교 무례? 호사카 유지의 주장은 적반하장


이날 후지와라 슈헤이는 한국의 TV토론 프로그램에서 일본이 외교적 무례를 범했다고 발언한 한 좌파 일본인 교수를 질타하는 내용으로 서두를 뽑았다.

 

후지와라는 다케시마(竹島)를 한국 영토라고 주장하고, 위안부 문제에서도 일본의 잘못(日本)’이라고 주장하는 세종대학교 교수 호사카 유지가 76KBS 토론 프로그램에 출연했다호사카는 입을 열자마자 이번 건(수출 우대정책 철폐)으로 일본 정부는 한국 정부에 대해 외교적 무례를 범했다고 주장했다고 전했다.

 

이어 “(호사카는) 양국 간의 무역과 경제교류를 축소시키는 경제 제재라는 중요 사항을 실시하기 불과 사흘 전에 발표한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실례에 해당한다고 말했다이번 조치에 대해 일본 정부는 안전보장을 목적으로 수출관리를 적절히 실시하기 위해 필요한 일본 국내에서의 운용재검토라고 설명하고 있지만, 한국에서는 정부도 사회도 일본정부가 기획한 경제제재라는 주장을 관철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후지와라는 한국은 일본을 자유무역을 방해하는 악인으로 꾸며내고 WTO(세계무역기관)에 대한 제소로 승리해 일본에 따끔한 맛을 보여주고, 한국의 주장과 입장을 그대로 일본에 강요하고 싶은 것이라며 호사카 발언의 배경에도 그런 한국사회의 풍조가 있다. 그렇다고 하더라도 외교적 무례를 여기서 꺼내리라고는 상상하지 못했다고 꼬집었다.

 

문재인 정권하 한국이 일본에 대해서 계속 외교적 무례 저질러와


오히려 문재인 정권하 한국이 일본에 대해 계속 외교적 무례를 저질렀다는게 후지와라 쇼헤이의 비판이다. 그는 이제까지 한국정부는 외교적 무례를 일본 정부에 대해 거듭 주장해왔다예를 들면 징용공 소송에서 한국의 대법원 판결에 대해 정부는 아무 것도 하지 않은 채, 일본 기업에 배상을 부담시키려는 방침도 그렇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후지와라는 배상문제에 관해서는 1965년의 한일국교정상화에서 체결된 청구권협정에 의해 완전하고 최종적으로 해결된 문제라며 “(한국이) 무려 55년 전에 법적으로 해결된 문제를 이제 와서 뒤집고 있는 것이라고 질타했다.

 

후지와라는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서도 문재인 정권이 외교적 무례를 범한 점을 지적했다. 그는 “2015년 말에 체결된 위안부합의를 토대로 설립된 화해치유재단에도 외교적 무례가 덮쳤다일본정부와 합의도 없이 한국정부의 의사로 올해 75일에 일방적으로 해산됐다고 날을 세웠다.

 

그러면서 올해 5, ‘역사와 위안부 문제에 대한 반성이 없다면서 아베 신조 수상의 이름을 지명한 한국 국회의 결의에 대해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이 우호국 수상의 이름을 지명하는 형식의 결의는 무례라고 비난한 바 있다문재인 정권의 발족 이후, 일본 정부에 대한 한국 정부의 외교적 무례는 묵과할 수 없을 만큼 빈번하지 않는가라고 반문했다.

 

후지와라는 “1995년 한국 정부와 사전 협의를 거쳐 아시아여성기금이 설립되고 내각총리대신의 편지와 보상금이 위안부에게 전달됐다한국 정부는 당초 이 일에 협력한다고 평가했는데 위안부지원 단체와 한국 언론의 반대가 거세지자 후에 이를 엎어버리는 사태가 됐다고 비난했다.

 

한국에게 외교적 봉변을 당했던 대만의 사례를 되새겨야


후지와라는 한국이 일본 뿐 아니라 대만에게도 과거에 심각한 외교적 무례를 범한 적이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한국의 외교적 무례라고 하면 대만과의 단교도 잊을 수가 없다“(한국대만간) 관계가 깨진 것은 한국의 일방적인 단교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한국과 대만의 국교가 단절된 것은 1992년 8월이었다. 이 일을 ‘외교적으로 무례의 극치’라고 회상하는 인물 A씨의 이야기를 예전에 타이베이에서 들어본 적이 있다”면서 한 전직 대만 고위직 공무원의 이야기를 다음과 같이 전했다.


 “한국이 대륙 중국과의 국교를 체결할지 모른다는 보고를 받은 대만정부는 한국정부에 대하여 여러 번 확인했지만 한국정부는 그때마다 단교를 부정했다. 그런데 돌연 단교하겠다고 비공식적으로 발언하고 그로부터 불과 5일 후인 23일에는 공식적으로 단교를 통지한 것이다. 그뿐만이 아니다. 한국정부가 우리에게 명한 것은 대만대사관원의 24시간 이내 국외퇴거와 72시간 이내에 물품과 설비를 철수시키라는 것이었다. 단교통지의 다음 날, 한국은 중국과 국교를 맺었고 기존의 대만대사관을 중국대사관으로 바꿔버렸다. 이런 방법을 감행하는 것은 한국뿐이다.” (A 씨)


통상 단교 통지는 비공식적으로 6개월 이상 전에 미리 알려주는 것이 외교적 관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당시에 한국은 전혀 그렇지 않았다는 것이 A씨의 증언이다.


대만은 한국과 마찬가지로 미국 동맹국 중에서도 공산주의국가와 대치하는 최전선이다. 대만은 6.25 전쟁에 도 비공식적으로 참전, 큰 희생을 치루기도 했었다. 그런 대만에게 한국이 왜 그렇게 모진 짓을 해야만 했던가.


후지와라는 단교조차도 직전까지 오직 숨기기만 했던 과거가 있는 한국. 앞으로 일본에 대해 어떤 무례가 있어도 놀랍지 않다고 꼬집으며 칼럼을 마무리했다.

 

 

* 본 기사의 번역은 박아름 씨의 도움을 받아서 이뤄진 것입니다.



[편집자주] 그동안 한국의 좌우파 언론들은 중국과 북한의 갓끈전술 또는 이간계에 넘어가 늘상 일본의 반공우파를 극우세력으로, 혐한세력으로만 매도해왔던 것이 사실입니다. 그러나 일본의 반공우파는 결코 극우나 혐한으로 간단하게 치부될 수 없는 뛰어난 지성적 정치집단으로, 현재 문재인 정권을 배출하며 중국과 북한에 경도된 한국이 경계하거나 대비해야할 것들에 대해서 국외자와 제 3자의 시각(또는 devil's advocate의 입장)에서 한국의 그 어떤 언론보다도 도움이 되는 얘기를 많이 해주고 있습니다. 미국에 뉴욕타임스와 워싱턴포스트만 있는 것이 아니듯이, 일본에도 아사히와 마이니치만 있는 것은 아닙니다. 미디어워치는 한국 외신 시장에서 검열되어온 미국의 자유보수 세력의 목소리는 물론, 일본의 자유보수 세력의 목소리도 가감없이 소개해 독자들의 국제감각과 균형감각을 키워드릴 예정입니다. 한편, 웹브라우저 구글 크롬은 일본어의 경우 사실상 90% 이상 효율 수준의 번역 기능을 제공하고 있으며, 이는 일본의 고급시사지라도 웹상에서는 한국 독자들이 요지를 파악하는데 전혀 장애가 없는 번역 수준입니다. 미디어워치는 한국 독자들이 일본쪽 외신을 접하는데 있어서, 편향되고 무능한 한국 언론의 필터링 없이 일본 언론의 정치적 다양성(특히 자유보수 세력의 목소리)과 뛰어난 정보력(특히 중국과 북한, 동아시아 문제와 관련)을 가급적 직접 경험해볼 것도 권장합니다.   



일본의 對한국 수출규제 정국 관련기사 :


日 FNN 서울지국장, 징용판결 옹호하는 한국 좌익 언론 3대논리 차분히 논파


김기수 변호사, “우리나라 사법부가 국제법 망가뜨렸다” 노무동원 배상 판결 비판


무토 전 주한일본대사, “문재인 대응은 금방 들통 날 변명...책임정치를 하라”


무토 전 주한일본대사, “반일감정은 ‘양날의 검’... 文 정권 향할수도”


日 겐다이비즈니스, “文이 일본에 경고한다고? 文은 자기 주제도 모른다”


日 유칸후지,“재벌 괴롭히던 文 정권, 갑자기 재벌 수호자인 것처럼 행세”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