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아카데미워치 (학술/대학)


배너

<동양대 진중권 교수의 서울대 석사논문 표절 혐의 관련 기사>

1. [단독] 진중권 교수, 석사논문 표절 혐의로 제소돼

2. 진중권, '책 안 읽고 논문 쓴다' 학생들에 표절 부추겨

3. “서울대의 진실 검증엔 시효가 있다”?

4. 서울대는 도쿄대(東京大)를 이길 수 없다.

5. 한 러시아어/문학 전공자의 진중권 논문 표절 분석 (I)

6. 한 러시아어/문학 전공자의 진중권 논문 표절 분석 (II)

7. 한 러시아어/문학 전공자의 진중권 논문 표절 분석 (III)

8. 한 러시아어/문학 전공자의 진중권 논문 표절 분석 (IV)

9. 한 러시아어/문학 전공자의 진중권 논문 표절 분석 (V)

10. 진중권 교수의 표절 논문에 엮인 피해자들

11. 서울대의 진중권 석사논문 표절 은폐 의혹에 관하여
 



7월25일 일본의 마이니치신문은 일본최고 명문대학인 도쿄대 논문에서 연구부정행위가 한꺼번에 적발됐다며 비중 있게 보도했다.

마이니치신문에 따르면 도쿄대 생물학 연구소의 연구그룹이 발표한 논문에서 데이터 조작, 사진 조작 등의 날조 혐의가 발견됐다. 이 연구그룹이 1996년부터 2011년 사이 발표한 165편의 논문 중 연구부정이 확인된 편수는 무려 43편. 도쿄대 자체 조사위원회는 이 43편의 논문에 대해 ‘취소가 타당하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한다. 마이니치신문은 이러한 논문 취소가 그동안 이 연구그룹에 지급된 연구비 반환청구와 연구원들의 학위취소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고 보도했다.

(관련기사 : 16년간 43편 논문조작… 일본판 황우석 사태)

도쿄대의 연구부정 행위 “사회에 대한 배신행위”로 규정

도쿄대 논문의 연구부정행위 발견 소식은 일본 내에서 큰 파장을 일으켰다. 일본 최고 권위를 지닌 도쿄대에서 발생한 일인데다가, 무려 20여명이 넘는 연구자가 관련됐고, 그동안 이들에 지원된 연구비만도 20억엔 이상의 막대한 금액이었기 때문이다.

연구자들의 실적에 대한 부담과 결과만 중시하는 풍토가 이처럼 추악한 결과를 불러왔다는 지적도 나왔지만, 연구자 개개인의 윤리의식에 대한 날카로운 질타도 이어졌다. 아사히신문은 이 사건에 대해 “사회에 대한 배신행위”라고 비난하며, “더 이상 성선설(性善説)만 믿고 갈 순 없다“ 라며 큰 우려를 표시했다.

국립대학인 도쿄대의 연구비 및 연구시설은 국민세금과 정부, 기업의 지원으로 운영되며, 학생과 교직원, 연구자들은 그 혜택을 받는다. 그렇기 때문에 그 혜택을 받은 학생들은 학업으로, 교수와 연구자들은 연구와 조사 등을 통해 사회를 위해 ‘환원’을 해야 한다는 것이 일본인들의 상식이다.

이번 사건에 연루된 연구자들도 '환원' 즉, ‘연구결과’를 내놓기는 했다. 그러나 그 과정에 편법과 부정이 있었기에 일본국민들이 극심한 배신감을 느끼는 것이고, 여론은 그들에 엄정한 처벌을 요구하고 있는 것이다. 이는 물론 자연스러운 흐름이다. 그러나 한국에선 이같은 모습과 다른 ‘역행’, ‘역류’가 보이는 것 같아 우려를 하지 않을 수 없다.

부정에 ‘면죄부’를 주는 서울대

얼마 전, 동양대 진중권 교수의 서울대 석사논문과 관련 표절 논란이 있었다. 진 교수가 한국의 유명 논객인 관계로 많은 이들의 주목을 끌었던 이 논란은, 서울대 측 입장을 표명한 한 장의 공문에 의해 싱겁게 막을 내렸다. “연구윤리 위반 의혹에 대한 조사는 2006년 이후의 학위논문만 대상으로 한다”는 내용의 서울대 진실위 측 공문이 바로 그것이다.

이는 사실상 2006년 이전 학위논문에 대해선 ‘면죄부’를 주겠다는 선언에 다름 아니다. '법'이 아닌 ‘윤리’를 따지는데 ‘시효’가 어디있는가? 백번 양보해서 ‘학위취소’까지는 아니더라도, 표절인지 아닌지는 가려주어야 하는 것이 학자의 자세가 아닌가?

70~80년 전 친일행위에 대해선 법까지 새로 제정해 가며 재산환수, 서훈 취소를 하는 나라에서 지금부터 7년 전 논문들에 대해선 모두 면죄부를 주겠다는 식 대처는 납득하기 힘든 일이 아닐 수 없다. 7년 전이라니, 서울대는 그리 옛날도 아닌 10년 전, 20 년전의 논문들도 그 내용에 전혀 자신이 없다는 의미일까.

최고 권위를 지닌 국립대 서울대에서 연구부정 논문이 발견된다면, 아사히신문의 표현처럼 “사회에 대한 배신행위”라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그러나 더욱 큰 문제는 그것이 부정인지 아닌지 가려볼 생각도 하지 않고, ‘2006년’ 이라는 애매한 기준을 내세워 덮어보려는 서울대 측의 대응이다. 개인의 연구윤리위반이 “사회에 대한 배신행위”라면, 서울대의 이러한 처사는 “학문에 대한 모욕 행위”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한국의 대학들은 세계 랭킹에 집착하며, 높은 랭킹이 나오면 어깨에 힘주며 광고를 하곤 한다. 그러나 세계의 여타 명문대학들은 도서관 장서 수나, 교원 수, 논문 수뿐만 아니라, ‘윤리’에 대해서도 공정하고 엄격한 잣대를 적용하고 있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

도쿄대가 항상 아시아 최고의 랭킹을 유지하는 것은 우연이 아니다. 1990년대까지 거슬러 올라가 연구비 환원, 학위취소까지 고려하고 있는 도쿄대를, ‘솜방망이’의 서울대가 과연 이길 수 있을까?


관련기사 :

[단독] 진중권 교수, 석사논문 표절 혐의로 제소돼

진중권, '책 안 읽고 논문 쓴다' 학생들에 표절 부추겨

“서울대의 진실 검증엔 시효가 있다”?

서울대는 도쿄대(東京大)를 이길 수 없다.

한 러시아어/문학 전공자의 진중권 논문 표절 분석 (I)

한 러시아어/문학 전공자의 진중권 논문 표절 분석 (II)

한 러시아어/문학 전공자의 진중권 논문 표절 분석 (III)

한 러시아어/문학 전공자의 진중권 논문 표절 분석 (IV)

한 러시아어/문학 전공자의 진중권 논문 표절 분석 (V)

진중권 교수의 표절 논문에 엮인 피해자들

서울대의 진중권 석사논문 표절 은폐 의혹에 관하여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