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자유통일강대국코리아 (역사/외교)


배너

제2차 한국-대만-일본 국교정상화 선언식, 오는 24일 개최

뤼슈렌 전 대만 부총통은 물론 일본 오피니언 리더들도 축사 보내와

‘중공폐렴(코로나19)’ 사태로 중국 공산당의 국제적 입지가 좁아지는 가운데 자유민주주의 국가인 한국과 대만, 일본의 국교정상화를 촉구하는 뜻깊은 행사가 열린다. 

오는 24일 월요일 오전 11시, 서울 광화문빌딩(동화면세점 건물) 주한국대만대표부 앞에서 ‘제2차 한국-대만-일본 국교정상화 선언식’이 개최된다. 행사는 변희재 본지 대표고문이 주최하고 본지가 주관한다. 


변 고문은 지난해 8월 23일 처음 한국-대만 국교정상화 선언식을 개최했다. 우리나라 정부가 중공과 수교를 맺기 위해 대만대사관에 철수를 통보한 날이 바로 1992년 8월 24일이다. 

양국 간 아픈 역사를 기억하고 사과의 뜻을 전하기 위해 매년 24일 대만대표부 앞에서 국교정상화 선언식을 개최하는 것이다. 다만, 지난해의 경우 24일이 주말이라 23일 선언식을 했다. 

지난해 행사 소식을 듣고 대만 민주주의의 상징 뤼슈렌(呂秀蓮) 전 부총통이 변 고문 측에 감사 인사를 전해왔다. 뤼 전 부총통은 11월 변 고문의 초청으로 한국을 전격 방문, 단교 이후 대만 고위급 인사로는 처음으로 국회에서 강연을 했다. 

이번 제2차 선언식에는 일본 측 자유주의 보수우파 인사들이 참여, ‘한국-대만-일본’의 3개국 국교정상화 연대가 이뤄졌다. 일본 역시 미국과 중공의 국교 수립 직후, 대만과의 국교를 단절한 바 있다. 

축사자는 ▲대만에선 뤼 전 부총통, ▲일본에선 하나다 가즈요시(花田紀凱) 겟칸하나다 편집장, 사쿠라이 요시코(櫻井よしこ) 국가기본문제연구소 이사장, 니시오카 쓰토무(西岡力) 레이타쿠대 객원교수, ▲한국에선 한민호 공자학원추방국민운동본부 대표, 박상후 전 MBC 시사제작국 부국장, 이우연 낙성대경제연구소 연구위원 등이다. 

다만 코로나로 인해 외국 인사들이 방한이 사실상 불가능한 상황이라, 한국 축사자를 제외하고는 모두 영상 축사로 참여한다. 

변 고문이 주요 연사로 마이크를 잡고, 황의원 본지 대표이사가 사회를 본다. 행사에는 미디어워치 독자들뿐 아니라 자유민주주의 국가 간 연대를 염원하는 국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변 고문은 이날 정치권에 ‘대만관계법’ 제정을 촉구하는 한편, 국교정상화를 실현하기 위한 준비기구로 ‘한국-대만 교류협회’ 창설 계획도 밝힐 예정이다. 



관련기사 :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