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자유통일강대국코리아 (역사/외교)


배너

공대위, ‘원희룡 망언규탄’ 12차 위안부상 반대집회...정대협 수요집회는 우한폐렴으로 중단

원희룡 “내가 발의한 ‘일제침략행위옹호처벌법안’이 통과됐다면 류석춘 교수는 구치소행” 망언

26일 정오 주한일본대사관 근처 율곡로 6길. 우한폐렴 사태에도 반일동상진실규명공동대책위원회(이하 공대위) 회원들이 ‘반일종족주의 반대’와 ‘류석춘 교수 탄압 반대’를 외치는 플래카드를 들고 1인시위를 벌였다.

이날은 일반 집회 형태가 아닌 1인시위 형태로 행사가 진행될 것이라고 예고했음에도 공대위를 지지하는 여러 자유애국 시민들이 현장을 찾았다. 늘 그래왔듯이 공대위의 고현형·김병헌·정광제·주동식·최덕효·황의원 공동대표, 나수열 부대변인이 현장을 지켰다. 여기에 윤상구·황인희 작가, 조희문 영화평론가도 객원으로 참석했다. 미디어워치 독자모임 회원들, 한국근현대사연구회 회원들은 물론, 재한일본인 주부인 미야모토 후지코(宮本富士子) 씨도 동참했다. 




현장 길 건너에는 유튜버 김현진 씨의 청년화랑TV가 나와 방송했다. 류 씨는 문재인 정권의 반일친중 정책과 자영업 위기 문제를 비판하는 퍼포먼스와 함께 현장토론회를 벌였다. 청년화랑TV 일행들은 공대위와 함께 태극기, 일장기를 들고 한일우호를 외쳤다.

최덕효 공대위 공동대표는 1인시위 이후 지난 21일에 공개한, 원희룡 제주도지사의 퇴행적 반일 발언 문제를 비판하는 성명을 별도로 발표했다.

작년 9월 류석춘 교수의 “위안부는 매춘의 일종”이라는 수업 중 발언이 언론에 알려지자, 원 지사는 당시 한 유튜브 채널을 통해서 “내가 과거 국회의원 당시 발의한 ‘일제침략행위옹호처벌법안’이 통과됐으면 류 교수는 감옥에 갔을 것”이라고 망언을 했다.

최 대표는 “이렇듯 정치인들이 특히 선거를 앞두고 일제하 위안부 문제를 들고 나오는 이유는 우리 사회의 뿌리 깊은 반일감정과 온정주의에의 편승이 득표 전략상 도움이 된다고 보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최 대표는 원 지사가 역사적 진실에는 눈을 감은 채, 반일주의에 영합해 권력만을 추구하는 행태를 비판한 것이다. 

이어서 최 대표는 “구 위안부 여성들 진술의 공통점은 ‘가난’이었고 많은 사례에서 그녀들의 부모는 인신매매범으로 추정되는 조선인 양아버지 등에게 전차금(선불금)을 받고 딸을 넘겼다”고 말했다. 류 교수가 지적한 것처럼 위안부 문제의 실상이 이른바 ‘일본군 강제연행설’과는 거리가 있다는 것.

최 대표는 “낙인찍기로 침묵을 강요하는 것은 파쇼/나치권력의 전형적인 통치기제”라면서 “원희룡 지사는 반일 포퓰리즘으로 국민을 농락하지 말고 류석춘 교수에게 정중하게 사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정대협은 우한폐렴 사태로 인해 일부 활동가들만 현장에 참석한 가운데 수요집회를 온라인으로 대체 진행했다. 이날도 백은종 씨는 끝내 현장에 나타나지 않았다.

공대위는 다음주 수요일에도 1인 시위 형태로 한일우호 지지 및 위안부상 반대 집회를 계속 이어갈 뜻을 본지에 알려왔다.















[성명] 위안부 관련 발언 류석춘 교수를 비난한 원희룡을 비판한다


원희룡 제주지사가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위안부는 매춘의 일종”이라고 발언한 류석춘 교수(연세대 사회학과)를 강하게 비난했다(2019.9.30.). 


그는 “제가 국회의원 당시 발의했던 ‘일제침략행위옹호처벌법안’이 통과됐으면 ‘류모춘’ 교수 경우는 대학 강단에서 강의는커녕 구치소로 가셔야 할 상황”이라면서, “실증주의라는 이름으로 역사 왜곡하는 이런 부분들도 일제 침략 행위에 대한 옹호로서 저는 처벌 대상이 돼야 한다고 본다.”고 주장했다. 


류석춘 교수는 지난달 23일 입장문에서 “매춘이 식민지 시대는 물론 오늘날 한국 그리고 전 세계 어디에도 존재한다는 설명을 하면서, 매춘에 여성이 참여하게 되는 과정이 가난 때문에 ‘자의 반 타의 반’으로 이루어진다는 설명을 했다”고 밝힌 바 있다. 


원희룡이 자랑삼아 자신이 발의했다고 주장한 이른바 ‘일제침략행위옹호처벌법안’은 지금까지 여러 의원들이 유사내용으로 발의해 새삼스러운 것이 아니다. 대표적인 사례로 인재근 의원(민주당)은 2017년 위안부 강제 동원을 부정하고 피해자를 '매춘부'라고 모욕하는 등의 행위를 명예훼손으로 적시해 처벌하는 내용의 법안을 발의했다가 폐기된 바 있다. 


이렇듯 정치인들이 특히 선거를 앞두고 일제하 위안부 문제를 들고 나오는 이유는 우리 사회의 뿌리 깊은 반일감정과 온정주의에의 편승이 득표 전략상 도움이 된다고 보기 때문이다. 이와 별개로 권력이 자신을 방어하기 위한 수단으로 언론플레이를 하는 경우가 있는데 조국이 청와대 민정수석 당시 책『반일종족주의』에 대해 “구역질나는 내용”이라고 발언한 것을 국내 언론이 무비판적으로 받아쓰기를 한 것 등이 여기 해당된다.  


류석춘은 “매춘에 여성이 참여하게 되는 과정이 ‘가난’ 때문”이라고 봤다. 일제치하인 1916년 조선총독부의 공창제 시행이후 ‘대좌부(貸座敷, 유곽)’는 중일전쟁과 태평양전쟁 당시 전선의 위안소로 이어졌는데, 이곳에서 일한 여성들 중에서 ‘부유한’ 집안의 여성들을 찾아볼 수가 없음은 ‘가난’ 때문이라는 원인이 사실임을 극명하게 보여준다. 


원희룡이 실증주의를 부정하려면 구 일본군위안부 여성들의 진술(증언)에만 의존해야 한다.  75년 이상 세월이 지난 오늘 당시를 정확하게 기억한다는 것은 불가능에 가깝다. 그럼에도 구 위안부 여성들 진술의 공통점은 ‘가난’이었고 많은 사례에서 그녀들의 부모는 인신매매범으로 추정되는 조선인 양아버지 등에게 전차금(선불금)을 받고 딸을 넘겼다. 이후 권번(기생)과정 등을 거쳐 성인 나이(만17세 이상)에 이르면 보호자의 동의를 얻어 현장에 투입됐다. 


지금 류석춘 교수는 해당 수업을 들어보지도 않은 이른바 운동권 학생회와 일부 동문회가 학교 측에 류 교수 중징계를 요구하고 있어 ‘학문의 자유와 수업의 자유’가 크게 위협을 받고 있는 상황이다. 낙인찍기로 침묵을 강요하는 것은 파쇼/나치권력의 전형적인 통치기제이다. 원희룡 지사는 반일 포퓰리즘으로 국민을 농락하지 말고 류석춘 교수에게 정중하게 사과해야 한다. 왜곡된 반일역사를 바로잡는 것은 피할 수 없는 시대정신이다.     


2020.2.21.

반일동상진실규명공동대책위원회


반일민족주의를 반대하는 모임 • 위안부와 노무동원 노동자동상을 반대하는 모임 • 한국근현대사연구회 • 국사교과서연구소 • 미디어워치 • 한국인권뉴스 • 제3의 길 • 청년스피릿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