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최순실, 파기환송심서 ‘태블릿PC 조작보도’ 주범 손석희 증인신청

“태블릿PC 내 것 아니고 쓸 줄도 모르는데 JTBC 보도로 비선실세 됐다”

최순실(최서원) 씨가 국정농단 사건 파기환송심에서 “태블릿 PC는 제 것이 아니다”고 다시 한번 주장하며 손석희 JTBC 사장을 증인으로 신청했다. 

최 씨는 30일 서울고법 형사6부(오석준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이른바 ‘국정농단 사건’의 파기환송심 첫 공판에 출석했다. 



최 씨는 이날 “JTBC가 보도한 태블릿PC는 제 것이 아니고 (그런 것을) 쓸 줄도 모른다”며 “검찰은 조사 때 한 번도 실물을 보여주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 씨는 무죄를 입증할 수 있도록 손석희 JTBC 사장을 증인으로 불러달라고 요청했다. 또 박근혜 전 대통령과 딸 정유라 씨, 박상진 전 삼성전자 사장도 증인으로 신청했다. 

최 씨의 변호를 맡은 이경재 변호사는 “손석희 사장은 박근혜 정부를 일거에 붕괴시킨 ‘JTBC 태블릿 보도’의 핵심인물로 결국 이 보도 때문에 최 씨가 비선실세가 됐다”며 “이는 양형에 결정적인 요인이기 때문에 손 사장을 반드시 증인으로 채택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태블릿PC 이외에도 최 씨는 “안민석 의원과 언론에서 보도한 수백조의 해외 은닉재산과 페이퍼컴퍼니는 가짜뉴스”라며 자신에 관한 언론의 허위보도를 지적했다. 

최 씨는 “20년 이상 유치원을 운영하며 평범한 삶을 살다가 박근혜 전 대통령의 개인사를 도운 것뿐이고, 어떤 사익도 취한 적이 없다는 것을 하늘에 맹세한다”고 항변했다. 

이와 관련 최 씨 측 정준길 변호사는 “피고인과 박근혜 전 대통령은 뇌물수수 및 직권남용 혐의에 대해 공모관계를 부인하고 있다”며 “실제 특검의 ‘경제적 공동체’ 주장은 배척됐고 지금까지 현출된 증거만으로는 두 사람의 공모를 입증하기에 부족하다”고 설명했다. 

재판부는 법정 외에서 증인 채택 여부를 결정하고, 12월 18일에 다음 공판을 진행하기로 했다. 

앞서, 최 씨는 태블릿PC 보도와 관련해 손석희를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한 바 있다. 당시 고소장에서 최 씨는 자신은 태블릿PC를 사용한 적이 없으며 태블릿PC로 대통령 연설문을 고치거나 통화한 사실이 없다는 점을 강조했다.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