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안정권에게 ‘빠따’ 맞겠다던 자유한국당, 막판 강연취소 사유 ‘모르쇠’

학·경력 사기의혹 유튜버 안정권 “한국당이 강의 제안”...한국당은 “누군지도 모른다”

자유한국당이 학력·경력 사기 의혹을 받고 있는 유튜버 안정권(GZSS TV)의 당내 강연을 막판 취소한 사유에 대해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어 빈축을 사고 있다.


당초 안 씨는 오는 19일(목) 국회도서관 소회의실에서 자유한국당 중앙위원회 국민소통분과가 주최하는 포럼의 강사로 초빙됐다. 주제는 ‘젊은 보수가 바라는 대한민국의 방향’이었다. 안 씨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메인에 행사 예고영상을 만들어 게재하는 등 대대적으로 홍보했다. 유튜브 커뮤니티에도 행사 포스터를 두 차례 올리며 홍보했다.



하지만 안 씨는 17일 오전 행사가 취소됐다는 소식을 알렸다. 국회에서 정당이 주최하는 행사가 개막 이틀 전에 취소되는 것은 이례적이다.


안 씨는 이에 대해 “우려하던 바대로 변희재패거리 및 구적폐보수 집단의 광기발작질로 인해 목요일 자유한국당 포럼강의는 취소되었습니다”고 주장했다.


이어 “주지할건 이 강의를 제가 원했던 것이 아닌 자유한국당 스스로 변화모색 중 저에게 제의가 왔던 건”라며 행사를 제안한 측은 자유한국당이라고 강조했다. 자신이 먼저 요구한 적 없다는 것.


자유한국당은 행사 취소 사유에 대해 모르쇠로 일관했다. 행사 포스터에 패널 질의자로 이름을 올린 김재경 의원(경남 진주 을)실의 한 관계자는 “(이번 행사는) 중앙위가 주최한 것이고, 의원님은 중앙위원회 의장을 맡고 있어 행사장소를 대관하는 문제 때문에 참석자 명단에 들어간 것 같다”면서 “안정권에 대해서는 모른다”라고 잘라 말했다.


하지만 행사를 주최했다는 중앙위원회도 모르쇠로 일관하기는 마찬가지였다. 중앙위원회 한 관계자는 행사취소 이유에 대해 묻자 “잘 모르겠다”고 밝혔다. 이어 행사의 기획의도와 어느 측이 먼저 제안 했는지, 안정권 관련 의혹에 대해 아는지, 행사를 주관하고 추진한 책임자가 누구인지 등에 대해서도 “모른다”며 대답을 회피했다. 본지는 행사를 주최한 분과담당자와 통화를 요구했지만 이를 거절했다.


다른 패널 질의자 조경태 의원은 이번 행사에 안정권이 강연자라는 소식이 퍼지자마자 불참을 선언해, 취재하지 않았다.



안 씨는 학력과 경력이 허위라는 의혹을 받고 있는 인물이다. 안 씨는 프로필에 ‘한국해양대학교 졸업’이라고 기재해 학력위조 의혹을 받고 있는 것에 대해 “군대에 입대 한 뒤 해양대에 복학하지 않고 다른 대학을 진학했다”고 석연찮게 해명했다. 최근에는 한국해양대 입학 사실 조차 조작이라는 의혹을 받고 있어 논란은 더욱 확대되고 있다.


또 안 씨는 승선경력 위조 의혹까지 받고 있는 상황에서 공개한 승선기록증명서까지 조작했다는 의혹까지 받고 있어 ‘보수’를 자처하는 그의 진정성에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이러한 사실을 모를리 없는 자유한국당 또한 안 씨를 강사로 불러 청년들을 초청해 국회에서 포럼을 진행하려 했다는 점에서 비록 미수에 그쳤지만 비판은 피하기 어려워 보인다.


한편, 안 씨는 행사 취소 전 자신의 채널에 홍보영상을 올리며 기대감을 숨기지 않았다. 해당 영상의 제목은 ‘자한당에겐 ‘빠따’가 약이다’이고 썸네일에는 ‘안정권 자한당 참교육’이라고 카피를 입혔다.


안 씨는 영상에서 “나는 자유한국당의 지지자가 아니다”며 “처음에 이 강연제안이 왔을 때 의미가 없다고 이야기를 했다”고 말했다. 또 “당신들(자유한국당 의원들을 지칭) 정말 체질에 진짜 문제있다”면서 “제 몽둥이를 맞을 자신 있는 인간들은 ‘뺏지’줘도 돼요”라고 말하기도 했다.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TV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