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자유통일강대국코리아 (역사/외교)


배너

납북피해자가족단체, “문재인, ‘사실상 종전선언’ 발언 철회하라”

“10만 납북자 헌신짝처럼 내버려… 북한 반인륜적 범죄행위에 면죄부 줬다”

납북피해자가족단체가 판문점에서의 미북회담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사실상 종전선언”이라고 평가한데 대해 규탄 성명을 발표했다.


3일, 6·25전쟁납북인사가족협의회(이사장 이미일)는 성명서를 통해 북한의 반인륜 전쟁범죄에 면죄부를 주는 문재인 대통령의 사실상(de facto) 종전선언을 절대 반대한다”고 밝혔다.



가족협의회는 “전쟁 중 납북된 자국민을 헌신짝처럼 내버리고 말하는 종전과 평화는 새빨간 거짓말”이라며 “10만 납북피해자의 존재를 지우는 발언에 가족들은 분노한다”는 입장을 전했다.


가족협의회는 북한은 아직도 전 세계를 위협하는 핵무기를 폐기하지 않고 있고, 전쟁을 일으킨 법적책임과 10만 납북범죄, 미송환 국군포로 문제, 민간인 학살 등 반인륜적 범죄를 해결하지 않은 상황이라며 “‘사실상(de facto)’이든 법적(de jure)’이든 그 어떤 종전선언이나 평화협정은 있을 수 없고, 있어서도 안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가족협의회는 한반도의 종전과 평화체제 수립을 위한 회담에서 전쟁납북범죄 문제가 선결 의제로 채택되어 해결돼야 한다평화는 김정은과의 대화로 실현되는 것이 아니라 전쟁납북자들이 가족과 조국의 품으로 무사히 귀환하고 북한의 반인륜적 범죄행위에 대한 사죄가 있어야만 가능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