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자유통일강대국코리아 (역사/외교)


배너

日 도우이즈닛포, “문재인 정권은 김정은 구하려고 변희재 구속했나”

“이번 구속 사건의 경우는 마침 변 씨가 납치된 일본인 구출과 한일연대를 주장하기 시작한 순간, 구속영장이 청구되었다”

자유·보수 계열 재일교포들의 대변지라고 불리는 일본 ‘도우이즈닛포(統一日報, 통일일보)’가 본지 변희재 대표고문의 구속 사건을 1면으로 다루며 한국 종북좌파 정권의 사법공포정치를 비판하고 나섰다.




기사에서 도우이즈닛포는 “(문재인 정권이) 박근혜 대통령 탄핵의 방아쇠가 된 태블릿PC가 날조된 것이라고 규명해온 사람을 구속했다”며 “지방선거를 앞두고 민주정치의 토대를 파괴한 선동과 날조범죄인 ‘드루킹사건’을 덮으려는 정권차원의 은폐공작이 전개되고 있다”고 단언했다.

도우이즈닛포는 “변 씨는 서적과 방송을 통하여 JTBC와 손석희의 주장의 모순을 추궁하였을 뿐이며 증거인멸 및 도주의 우려가 없다”면서 “최서원(최순실)의 소유라고 하는 태블릿PC 문제를 제기해온 변희재의 구속은 법치국가에서 있을 수 없는 만행”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도우이즈닛포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감정결과와 정호성 재판의 결과를 제시하며 태블릿PC 조작설을 허위라고 주장하는 검찰에 대해서도 조목조목 반박을 하며 직격탄을 날렸다. 국과수는 최순실의 소유라고 확인한 사실은 없으며 정호성 재판에서 태블릿PC는 언급조차 되지 않았다는 것.

도우이즈닛포는 “검찰과 재판소는 태블릿PC의 소유자를 특정할 수 있는 간단한 기초적 확인도 하지 않고 있다. 그러면서 변 씨를 구속했다”면서 “게다가 판사는 손석희에 대한 위해 가능성이 있다면서 영장을 발행했다. 가능성을 이유로 구속하는 것은 법치가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한편 도우이즈닛포는 “손석희는 우파시민들에 의해 ‘모해증거위조죄’로 경찰에 고발(2017년1월)당했지만 문재인 정권은 묵살하고 있다”며 형평성없이 권력에 의해 자행된 이번 사법폭거 문제를 부각시켰다.

특히 도우이즈닛포는 “이번 구속 사건의 경우는 마침 변 씨가 납치된 일본인 구출과 한일연대를 주장하기 시작한 순간, 구속영장이 청구되었다”며 “이는 문 정권이 남북평화무드와 김정은을 보호하려고 취한 조치”라는 점도 강조했다.

도우이즈닛포는 주일공사 출신인 홍형(洪熒) 논설주간을 중심으로 최근까지도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사기탄핵 문제와 태블릿PC 조작 문제를 주요 이슈로 빈번히 다뤄왔었다. 

이에 일본에서는 자유·보수 계열 재일교포들은 물론, 한반도 문제에 관심이 있는 일본인들도 해당 문제들의 내막을 비교적 깊이 이해하고 있다는 것이 관계자들의 전언이다.(관련기사 : 일본 반공우파 시민들, “한·일 동맹 아이콘, 박근혜를 지키자!”)

이하는 도우이즈닛포의 6월 6일자 기사 번역 전문(全文)이다.  (번역 : 박아름)




언론통제와 사법폭력이 2대축 メディア統制と司法暴力が二大軸

문재인 주사파 정권의 전체주의 공포정치가 구조적으로 기능하기 시작했다. 문재인은 헌법과 법률을 짓밟고 반대파 국민을 주저없이 탄압하고 있다. 

지금의 한국에서는 법치도 삼권분립도 사라졌다. 탄핵조작과 선거조작으로 권력을 장악한 문재인 정권은 평화를 내세워 여론을 조작하고 이에 저항하는 사람들을 사법을 동원하여 억압하고 있다. 

박근혜 대통령 탄핵의 방아쇠가 된 태블릿PC가 날조된 것이라고 규명해온 사람을 구속했다. 지방선거를 앞두고 민주정치의 토대를 파괴한 선동과 날조범죄인 ‘드루킹사건’을 덮으려는 정권차원의 은폐공작이 전개되고 있다.

서울중앙지방재판소는 5월30일,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고문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행했다. 검찰은 태블릿PC의 진실 문제와 관련하여 악명높은 JTBC와 싸워온 변희재가 허위사실로써 JTBC와 손석희 사장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구속영장을 신청(5월24일)했다.

최서원(최순실)의 소유라고 하는 태블릿PC 문제를 제기해온 변희재의 구속은 법치국가에서 있을 수 없는 만행이다. 변 씨는 서적과 방송을 통하여 JTBC와 손석희의 주장의 모순을 추궁하였으며 증거인멸 및 도주의 우려가 없다. 



검찰은 변희재 등의 태블릿PC조작설이 허위라는 증거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감정결과와 박 전대통령의 비서관이였던 정호성 재판에서 최순실의 소유임이 확인되었다고 주장한다. 하지만 국과수가 최순실의 소유라고 확인한 사실은 없으며 정호성 재판에서는 태블릿PC는 언급조차 되지 않았다. 손석희는 우파시민들에 의해 ‘모해증거위조죄’로 경찰에 고발(2017년1월)당했지만 문재인 정권은 묵살하고 있다.

검찰과 재판소는 태블릿PC의 소유자를 특정할 수 있는 간단한 기초적 확인도 하지 않고 있다. 그러면서 변 씨를 구속했다. 게다가 판사는 손석희에 대한 위해 가능성이 있다면서 영장을 발행했다. 가능성을 이유로 구속하는 것은 법치가 아니다. 이번 구속 사건의 경우는 마침 변 씨가 납치된 일본인 구출과 한일연대를 주장하기 시작한 순간, 구속영장이 청구되었다. 이는 문 정권이 남북평화무드와 김정은을 보호하려고 취한 조치다.

주사파 독재의 언론통제는 한국을 암흑사회로 끌고가고 있다. 한국의 공포정치의 실상은 ‘드루킹사건’의 음폐공작을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다. 문 정권은 선동과 날조의 빙산의 일각에 불과한 드루킹사건을 음폐하기 위해 모든 수단을 동원하고 있다. 주사파 종북정권은 언론통제와 함께 사법을 반대파 제거를 위해 동원하고 있다.

드루킹사건으로 현재 구속된 사람은 4명이다. 그들은 철저히 격리되고 있다. 문 정권은 변호사 접견도 차단하고 있다. 문 정권은 저널리스트인 황장수(미래경영연구소장) 씨와 배승희 변호사 등이 피의자를 돕고 사건의 진실을 규명하려는 노력을 노골적으로 방해하고 있다. 배승희 변호사가 5월31일에 구치소에서 피의자의 한 사람과 회견 중, 피의자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제3의 인물이 변호사로 선임되어 배변호사의 접견은 거부당했다.

한국의 주요 언론들은 주사파 정권의 보복을 두려워하여 드루킹사건이라는 민주정치제도의 근본을 파괴한 전대미문의 모략과 날조사건을 추적하지도 보도하지도 않는다.

젊은 변호사 등 자유주의 우파의 ‘법치와 자유민주주의연대(NPK, 도태우, 김기수 공동대표)’는 6월1일, ‘사법공포정치를 용기를 내어 종식시키자’는 성명을 발표했다. 성명은 종북 전체주의정권이 언론과 사법을 동원하여 ‘분할하여 정복하는’ 방법으로 공포정치를 하고 있다고 규탄했다.

문재인은 학살자인 김정은을 ‘길동무’라고 부르라는 김정은의 요구에 응해 탈북자 북송을 검토하는 등 폭압체제의 도구로 반국가단체인 조선로동당과 긴밀히 협력하면서 보수우파의 국민을 ‘적폐’로 몰아가며 숙청을 가속화시키고 있다. 특히 지방선거를 앞두고 언론에 대한 탄압을 강화하고 있다. 김정은를 비판하지 말라는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문재인측이 유리해지도록 지방선거 전날에 싱가폴에서 김정은과 회담할 예정이다. 이런 어려운 상황 속에서 대한민국수호 긴급국민회의는 6월6일, 광화문 일대에서 ‘자유민주회복 국민총결기대회’를 개최한다.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