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자유통일강대국코리아 (역사/외교)


배너

[단독] 문재인, 아베 총리로부터 위안부 합의 이행 요구받은 사실도 은폐 파문

일본 아베 총리, 9일 한일정상회담에서 위안부 합의 이행 강조, 징용노동자상 설치 차단 및 계속 저지도 요구 ... 청와대와 한국 어용 언론들은 관련 사실 모두 은폐

9일에 있었던 한일정상회담에서 일본 아베 총리가 문재인에게 위안부 합의 이행을 요구했지만 청와대 측이 관련 요구를 받은 사실을 은폐한 것으로 드러나 파문이 예상된다. 


일본 산케이(産経)는  9일자로, ‘【일한정상회담요지】 아베 신조 총리 "일한 협정의 착실한 이행 중요"(【日韓首脳会談要旨】安倍晋三首相「日韓合意の着実な履行重要」)’ 기사를 통해 금번 한일정상회담에서 아베 총리가 역사 문제 및 한일관계 문제와 관련해 문재인에게 요구한 사항을 전했다.




산케이가 보도한 회담 요지에는 “두사람이 '셔틀 외교'의 추진에 합의했다”와 같은 한국에도 이미 다 알려진 내용도 있다. 하지만, 회담 요지에서 눈여겨 볼 부분은 아베 총리가 분명 문재인에게 “위안부 문제에 관한 일한협정의 착실한 이행이 중요하다(慰安婦問題に関する日韓合意の着実な履行が重要だ)”고 말했다는 부분이다. 이는 한국에는 사실상 전혀 알려지지 않은 내용이다.


더구나 아베 총리는 “부산의 일본 총영사관 앞에 징용노동자상 설치를 목표로 하는 움직임을 사실상 차단한 한국 정부의 대응을 높이 평가한다(釜山の日本総領事館前に徴用工像の設置を目指す動きを事実上阻止した韓国政府の対応を高く評価する)”고도 말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징용노동자상 문제와 관련해서 아베 총리는 문재인에게 “설치가 계속해서 저지되도록 대응을 부탁한다(引き続き設置させないようお願いする)고도 말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문재인이 아베 총리의 이와 같은 요구에 대해서 어떤 반응을 보였는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청와대가 공개한 ‘한·일 정상회담 및 오찬 결과’ 브리핑에서는 아베 총리건, 문재인이건 이런 문제로 무슨 언급이 나왔다는 사실 자체를 전혀 전하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한국 주류 어용 언론들도 마찬가지다. 관련해 청와대 관계자가 “그동안 나왔던 수준에서의 얘기였다”고 얼버무린 사항만 전했을 뿐 청와대 출입기자들은 물론, 일본 주재 특파원들 전부가 이 문제로 일제히 침묵하고 있다. 민영통신사 뉴시스가 일본 총리관저 발로 아베 총리의 워딩에 대해 유일하게 기사를 내보냈을 뿐이다.(관련기사 : 아베 "韓정부의 부산 징용상 설치 대응 높게 평가…계속 저지 부탁")


문재인의 청와대가 우리 국민들에게 일본 측 입장을 왜곡하거나 은폐해서 발표했던 경우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작년 5월에도 청와대는 문재인과 아베 총리와의 통화 내용을 한국판 한정으로 조작 발표했다가 일본 아사히(朝日) 신문에 의해 적발이 됐던 적이 있다.


문재인의 청와대는 최근에도 일본에서는 문답이 모두 공개된 일본 요미우리(読売) 신문 인터뷰를 한국판 한정으로 한국인 납북자 문제 등을 포함한 질의 내용 일체를 삭제 조작했다가 관련 사실이 미디어워치에 의해 적발됐다.


문재인은 작년 12월, 위안부 합의가 진실과 정의에 어긋나고 내용과 절차가 다 잘못됐다며 위안부 합의 파기를 선언했지만, 재협상 요구를 전혀 하지 않는 등 실제로 합의 파기를 하긴 한 것인지도 모호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는 실정이다.


어용 언론들의 도움으로 일국의 대통령이 버젓이 감행하고 있는 한일 외교 관련 국민사기극이 과연 언제까지 이어질는지 귀추가 주목된다.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