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단독] 카이스트, JTBC 태블릿PC 언론상 수상계획 '무기한 연기'

태블릿PC 조작보도 논란 의식한 첫 성과...JTBC 궁지에 몰리나

카이스트(KAIST)가 JTBC 태블릿PC 특별취재팀에게 대상을 주려고 마련했던 '정문술과학저널리즘대상' 시상식을 무기한 연기했다. 



카이스트 관계자는 20일 저녁 "제7회 정문술과학저널리즘대상 시상식을 무기한 연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시상식은 21일 토요일 오전 11시 서울 도곡캠퍼스에서 개최할 예정이었다. 

이 관계자는 "(조작보도 논란에) 내부 의논을 거쳐 처음부터 재검토 하기로 결정했다"면서 "아마 수상작과 시상식 일정도 처음부터 다시 논의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결정은 갑작스럽게 이뤄졌다. 카이스트는 이날 오후까지만해도 JTBC 취재팀에 대상을 수여하는 것은 절차대로 진행한 결과로 시상식을 강행하겠다는 뜻을 밝혔었다. 

그러나 카이스트는 최근 본지와 월간조선, 주간한국 등 여러 매체가 본격적으로 태블릿 조작보도를 취재하기 시작하면서, 학교 이름을 내건 상을 수여하는 데 부담을 느껴 결국 시상식 자체를 보류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로써 조작보도로 각종 언론상을 휩쓸며 승승장구하던 JTBC 손석희 사장과 특별취재팀에 첫 제동이 걸렸다. JTBC 특별취재팀의 최순실 태블릿PC 보도는 작년에 한국기자상을 받았으며, 심수미 기자는 올해의 여기자상까지 받았다. 

카이스트의 시상식 무기한 연기가 다른 기자상들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귀추가 주목된다. 검찰의 태블릿 포렌식 보고서가 공개되고, 신혜원 씨의 양심선언이 터져나오면서, JTBC의 조작보도를 취재하는 언론사들의 물밑 경쟁도 더욱 뜨거워 지고 있기 때문이다. 

주간조선은 신혜원씨가 태블릿을 반납했다고 밝힌 김휘종 전 행정관의 집을 찾아 부인을 만났으며, 김 정 행정관의 잠적을 확인했다. 홍정도 JTBC 사장과 홍석현 회장, 손석희 보도부문 사장 등에 대한 언론사들의 취재도 진행 중이다.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