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최대집 “박대통령 출당론 홍준표체제와 ‘완전한 단절’ 선언”

“정치공학적 계산에 단호히 반대, 탄핵 진실규명은 국가개혁의 단초”

최대집 자유통일해방군(자유군) 상임대표가 홍준표 체제 자유한국당과의 완전한 결별을 공식 선언했다. 

최대집 대표는 29일 유튜브채널 ‘최대집의 지하통신’에서 “홍준표 대표가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출당 문제를 기정사실화했다”면서 “자유우파 사회운동 진영과 국민들은 홍준표 체제와 완전한 단절, 철저한 결별을 해야하는 때가 왔다. 재론의 여지는 없다”고 잘라말했다. 



자유한국당 혁신위원회에 대해서도 “혁신위는 홍준표 대표의 방침을 정당화시키는 사후 논리를 만드는 역할을 할 것”이라며 “역시 아무런 기대할 것이 없다”고 일갈했다. 

그는 홍준표 대표의 부산 토크콘서트 발언을 수 차례 반복해서 유심히 듣고난 뒤 이같은 결론에 도달했다고 밝혔다. 

그는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거짓·기획 탄핵사태를 그대로 두고, 마치 박대통령이 커다란 헌법위반, 정치적인 무능, 정치적 실패를 했다고 단정하고서 그 책임을 물어 쫓아내야 한다는 생각을 갖고 계신 분이라면 ‘혁신·개혁’이라는 말을 하지 말라”며 “그런 분들은 말 그대로 정치공학적인 계산을 하는 정치꾼, 선거꾼들이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정치공학적인 계산보다는 진실과 정의, 공정에 관심이 있으며, 거짓과 불의, 불공정을 타파하고자 하는 세력이다”고 선언했다. 따라서 “우리는 박대통령 탄핵사태를 절대로 인정할 수 없으며, 많은 시간이 걸리더라도 반드시 이 문제를 최우선으로 해결할 것이다. 탄핵의 진상을 규명하고, 박대통령의 명예를 회복시키고, 탄핵사태의 주범과 종범을 색출해 법에 의한 엄중한 처단을 받도록 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특히, 최대집 대표는 홍준표 대표의 출당 논의 자체가 잘못이라는 점을 역설했다. 그는 “탄핵의 본질을 알고 있는 사람이라면 박대통령 출당 논의 자체가 잘못된 것임을 명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당 차원에서 탄핵의 진상을 규명하려는 노력을 해야한다”면서 “그런 바탕 위에서 언론과 국회, 검찰, 특검, 법원, 헌재의 잘못이 모두 드러나야만 비로소 우리 사회와 제도를 진정으로 개혁할 수 있는 길이 열리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 대표는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사태는 언론과 국회, 검찰, 특검, 법원 등 우리사회 중추적인 기관들이 오작동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역사적인 사건”이라며 “그러므로 이 탄핵 사태를 바로잡아야만 국가개혁의 단초가 생기는 것”이라고 재차 역설했다. 

최 대표는 조원진 의원과 대한애국당이 기치로 내건 표현도 언급했다. 그는 “지금은 (탄핵의 진실을 밝히자는 세력이) 소수파가 되면서 잘 모르는 일반 국민들로부터 손가락질을 받아가며 ‘가시밭길’로 가야한다 하더라도, 우리는 그러한 험로를 피해선 안 된다”며 “왜냐면 그 길 끝에 바로 진실과 정의가 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최 대표는 역사적 개인이 된 박근혜 대통령이 반드시 살아날 것이라는 전망도 내놨다. 그는 “박근혜 대통령은 이미 역사적인 개인이 됐다”고 평가했다. 이어 “기본적으로 ‘탄핵’이라는 한 배를 탄 세력들은 박대통령을 가장 추악하고 더러운 사람으로 만들어야만 자기들이 살 수 있기 때문에, 무조건 그러한 재판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예상했다. 

따라서 “모든 (수사·재판·파면) 과정이 불공정했듯이 우리는 재판 결과도 당연히 알고 있다. 가장 추악한 누명을 뒤집어 씌워서 10년, 15년, 심지어 무기징역을 때릴 것”이라며 “그래서 가장 처참하고 비참한 상황을 만들어 놓고 나중에 문재인 일당이 사면이라는 이름으로 박대통령을 풀어줄 것”이라고도 말했다. 

다만, 역사에 비춰봤을 때 결코 탄핵세력의 뜻대로 되지 않을 것이라는 게 그의 생각이다. 최 대표는 “그러나 박근혜 대통령은 당신들이 그런 식으로 가장 추악하고 더러운 오명을 씌우고, 처참한 상황으로 몰아넣으려 절대로 그렇게 되지 않을 것”이라며 “오히려 가장 고귀하고 성스러운 연꽃 같이 다시 피어날 것을 우리는 확신한다”고 말했다. 

최 대표는 특히 “이것은 기대가 아니다. 우리 인류의 역사는 온갖 어려움을 겪고 좌절을 겪었지만 항상 그러한 방식으로 진화해왔다”고 힘주어 말했다.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