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자유통일강대국코리아 (역사/외교)


배너

日 산케이, ‘군함도’를 엉터리 영화로 칭하며 격하게 비판

일본의 보수우파신문 산케이, 사쿠라이 요시코의 ‘군함도’ 비판 컬럼 게재하며 일본 외무성 질타

영화 ‘군함도’가 지난달 26일 개봉된 가운데 일본 내부에서는 일본 외무성의 대응미숙을 질타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한반도 문제 전문가이자, 일본의 대표적인  보수우파 논객인 사쿠라이 요시코(櫻井よしこ)는 “위안부 문제에서의 일본 외교의 실패가 징용공 문제로 이어지게 했다”라며 일본외무성을 강하게 질타하는 내용의 칼럼을 발표했다.

사쿠라이 요시코는 산케이신문 8월 7일자 기고문, 엉터리 영화 '군함도'와 징용공의 거짓을 부정하라. 일본정부는 위안부 문제의 실패를 반복할 것인가(でたらめ映画「軍艦島」と徴用工の嘘を否定せよ 日本政府は慰安婦問題の失敗を繰り返すつもりか)”에서 위안부 문제에서의 일본정부의 수동적 대응이 결국은 징용공이라는 문제까지 태동시키게 했다고 분석했다. 





사쿠라이 요시코가 기고문에서 지적하듯, 일본 측 입장에서는 “하시마(군함도)는 나가사키 현에 있는 섬으로서 근대 일본의 석탄산업의 발전을 아는데 있어 귀중한 유적지”로서  메이지 일본산업혁명의 유산을 구성하는 23개 유적의 하나로 2015년 세계 유산에 등록된 곳이다.”

즉 일본에게는 군함도가 일본인의 명예와 자부심이 걸린 문제인 것이다. 이에 특히 일본의 보수우파 측은 영화 ‘군함도’가 일부 진실이 담겨졌다 하더라도 한국의 좌파적 시각에 의해 각색되고 조작됐다고 생각한다. 이러한 일본 보수우파의 목소리를 대변한 것이 사쿠라이 요시코의 칼럼인 것.

사쿠라이 요시코는 “영화 '군함도'는 허위와 날조로 우리나라의 자랑스러운 산업 혁명의 현장인 하시마(군함도)를 '지옥섬'으로 묘사했다. 징용공은 배 밑바닥에 넣어진 채 강제 연행되어 창이 없는 화물차에 담겨 나가사키로 이송되었다는 것이다”면서 “독일 유대인에 대한 처사를 연상시키는 장면이 있으며 가족과 함께 섬에 온 조선의 여성과 소녀가 남편이나 아버지와 떼어 놓아, ​​유곽에서 일하게 되는 장면도 있다. 반항하다 형벌로 온몸에 문신을 새긴 여성, 혹은 수많은 대못이 튀어 나온 문짝 위에서 굴러 전신 피투성이에서 죽는 여성도 등장한다”라고 언급하며 ‘군함도’를 역사왜곡 영화로 규정했다.

이어 사쿠라이 요시코는 “학살에 참기 힘들어 조선인은 집단 탈출을 결심, 하시마에서 일본인과 조선인이 총격전과 화염병 등을 던져가며 싸웠다는 것이다. 이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다”라고 언급하며 영화의 허구적인 부분에 대해서도 지적했다. 

또한 사쿠라이 요시코는 “큐슈대학 미와 무네히로(三輪宗弘)씨는1945년에 일단 조선으로 돌아온 노동자의 대부분이 다시 일본에 돌아가려고 한 사실을 지적한다. 미국 국립문서보관소 통계 ‘Illegal Entry of Koreans (한국민의 일본으로의 밀입국)'에서 1945년 단계에서 약 1만 명의 조선인이 일본에 밀입국에 붙잡혀 반송되어 있었던 것이 분명하다”는 사실을 전했다. 

그러면서 사쿠라이 요시코는 "노예 노동과 학살이 이루어했다면 왜 다시 밀입국까지 일본에 돌아가려고 하는지, 설명이 안되는 부분이다"라고 언급한 미와 무네히로( 三輪宗弘)씨의 언급에 대해서도 전했다. 



사쿠라이 요시코가 지적하는 일본외교의 대응미숙 

사쿠라이 요시코는 “이런 엉터리 영화가 제작되어 국제 사회에 유포되는 원래의 원인은 전술 한 바와 같이 우리나라(일본)의 외교에 있다”라고 성토했다. 

사쿠라이 요시코는 “1993년 고노 담화, 쿠마라스와미의 보고서에 대한 반론 없는 침묵, 혼다 전 미 하원의원의 논리 없는 위안부 비난에 대한 형식적 반론 등의 결과, ‘일본군=위안부=성노예’로 인식되어 ‘국제사회의 규범을 위반하는’ 일본이 징용공도 강제 노동시켰다고 논란이 되고 있다”라고 원인을 분석했다. 

사쿠라이 요시코는 이러한 일본에 반해 “한국정부는 여러 경로를 이용하여 징용공의 강제노동, 부당한 비인간적인 대우에 대한 비용을 인정하도록 일본정부에 계속 요구해왔다... 한국 측 총영사도 세계 유산 등록 결정시 강제노동을 알리기 위한 센터를 요구했다”고 말하며 적극적인 한국정부의 활동에 대해서 설명했다. 

사쿠라이 요시코는 “영화 ‘군함도’의 마지막 장면은 ‘일본정부는 조선인 강제 노동이 있었다는 것을 2017년 12월까지 보고하겠다고 약속했지만, 현재 그것이 이행되는 모습이 없다’라는 자막으로 끝난다”며 “한국정부의 요구가 명확하게 반영되고 있지만, 강제노동도 조선인 징용공의 학대, 학살도 사실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사쿠라이 요시코는 “외무성은 일본이 조선인 노동자를 학대한 것처럼 인정하고 그것을 홍보하기위한 센터도 약속했다”며 “한국의 징용공에 대해 ‘forced to work'(강제 노역한)이란 표현을 일본외무성이 썼다”라고 언급하며 이는 일본 외교의 국익을 생각지 않은 패배주의에서 일어난 일로 평가했다. 

그러면서 사쿠라이 요시코는 “왜곡, 날조, 조약의 무효화 등 모든 수단으로 일본에 돌진하는 한국의 의도를 일본외부성은 인식하고 사실에 입각한 이론무장을 해야 한다”라고 촉구했다. 



한국을 따라 하려는 중국 

사쿠라이 요시코는 “신일본제철에 전시 중 노동에 대한 임금을 호소한 4명의 한국인이 일본법원에서는 패배했으나, 이들에게 2013년 서울 고등법원에서는 1억원의 지불을 명했다“며 이는 ”일제 강점기 한반도 지배는 규범적 관점에서 불법강점에 불과해 불법지배에 의한 법률관계 중 대한민국의 헌법정신과 상충되는 것은 배척된다“는 한국사법부의 태도변화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러면서 사쿠라이 요시코는 “이렇게 국제상식에 반하는 청구권이 해결된 한일기본조약이 부정되고 일본 측이 패소했다. 중국인은 한국인의 싸우는 방법을 배우고 중국에서 소송을 제기하기 시작했다. 그 필두가 미쓰비시 머티리얼의 케이스이다”라고 언급하며 중국의 소송 움직임에 대해서도 소개했다. 

끝으로 사쿠라이 요시코는 “역사를 날조하는 국가에 대한 무기는 ‘사실’밖에 없다. 사실에 눈을 감고 타협하며 명예없는 평온함은 허용되지 않는다”라고 일성을 높였다. 

군함도 관련 사쿠라이 요시코의 주장은 한국 측에서는 대부분 받아들이기 힘든 내용이다. 하지만 그녀의 시각은 어쨌든 일본 인구의 절반에 해당하는 보수우파의 시각을 반영하는 것으로, 차후 대일외교에 있어 대한민국 측이 좋들 싫든 적극 참조해야할 필요는 있다.

한편으로는 사쿠라이 요시코의 주장은 한국의 對 중국 외교 문제와 관련해서도 시사점을 준다. 대한민국의 언론과 외교부는 그간 중국 측의 사드 관련 공세, 동북공정 등 문제에 대해서 제대로 목소리를 내어오지 못했기 때문이다. 이런 현실이 오늘날 북핵위기와도 무관치 않다고 말할 수 없다.

설령 다른 나라에는 이기주의로 비칠 수 있다고 하더라도 국익을 위해 적극적인 목소리를 내어줄 자국내 세력과 언론, 그리고 외교부의 정교한 대응이 대한민국에도 역시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