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슈칸포스트, “한국 남성들, 일본 야동 불매 운동은 안하나” 정곡 찔러

“50년 이상 한국인은 일본제품을 떠나지 않았다. 불매운동은 일종의 퍼포먼스”

미디어워치편집부 mediasilkhj@gmail.com 2019.07.29 14:39:38

일본 제품 불매 운동’의 실효성에 대해서 자유한국당 등 야권을 중심으로 강한 회의적 반응이 일고 있는 가운데, 일본 유력 매체들도 대부분 실패 가능성을 내다보고 있다.

 

27일, 일본의 슈칸포스트(週刊ポスト)‘201982일호의 50년 이상 계속된 불매운동, 그래도 한국인은 일본제품을 산다(50年以上続不買運動それでも韓国人日本製品)제하 기사를 인터넷판 뉴스포스트세븐(NEWSポストセブン)‘에 공개했다.

 


이날 슈칸포스트는 한국의 여론조사에 의하면 일본제품 불매운동에 현재 참가하고 있다고 대답한 사람이 48%에 달했다그러나 현실적으로 ‘Made in Japan’은 한국인의 생활과 끊을래야 끊을 수 없으며 일본제라고 모르고 애용하는 경우도 있다고 지적했다.

 

슈칸포스트는 서울특파원을 지낸 마에카와 게이지(前川惠司) 전 아사히신문 기자를 인용해 한국에서 인기 있는 스포츠의류 브랜드인 데상트는 이제까지 일본 메이커라고 잘 알려지지 않았다작년 말에 경영문제로 필두 주주인 이토추 상사와 대립한 뉴스가 한국에서도 화제가 된 이후 일본기업이란 사실을 알았다는 한국인이 많았다. 그러자 데상트를 불매운동 명단에 바로 추가시켰는데 이런 행동은 참으로 한국인다운 측면이라고 꼬집었다.

 

슈칸포스트는 일본 카메라에 대한 보이콧이 불가능할 것이라고도 지적했다. 슈칸포스트는 시장점유율이 압도적이기 때문에 실질적인 보이콧이 불가능한 것이 일본제 카메라라며 “2017년에 삼성이 카메라사업에서 철수한 후, 한국에는 카메라 메이커가 없어졌다. 캐논, 니콘, 올림푸스 등 일본 메이커의 한국 국내 점유율은 실로 70%를 넘는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한국의 한 언론인은 불매운동에 혈안이 된 한국인들도 카메라는 건드리지 않는다“20184월에 판문점에서사상 첫 남북정상회담이 열렸을 때,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을 촬영한 한국인과 북한 기자들은 모두 캐논 카메라를 사용하고 있었지만 비판하는 목소리는 한국에서 안 나왔다. 이번에도 한국인이 불매운동의 모습을 일본제 카메라로 촬영하는 장면을 자주 봤다고 슈칸포스트에 전했다.



 

슈칸포스트는 한국인 남성들에게 일본의 야동 불매운동도 어려울 듯하다면서 주한 저널리스트 후지와라 슈헤이(藤原修平)의 다음과 같은 말을 전하기도 했다.

 

한국은 유교국가로 야동에 엄격하다고 하지만 인터넷 등으로 쉽게 볼 수 있다. 그 중에서도 인기가 많은 일본인 여배우는 전 국민아이돌인 미카미 유아 씨. 그녀는 허니팝콘이라는 K팝그룹에서도 활동 중인데 일본이 수출규제를 강화한 다음 날인 75일에 방한하고 미니앨범 발표 라이브를 열었다. 그것을 대형 언론이 보도할 정도로 한국인 남성은 그녀를 열렬히 환영했다고 한다.”


슈칸포스트의 이번 기사 내용과는 별개로, 한국에 범람하는 일본산 AV물의 실태는 문재인이 극적으로 보여줬던 바 있다. 대통령 후보 시절, 본인 트위터에 일본산 AV물 사진이 게재되는 해프닝이 벌어졌던 것. 이 해프닝은 일본 잡지 '실화 문화터부(実話BUNKAタブー)' 2018년 5월호에서도 정면으로 다뤄져 국제망신으로 비화됐었다.


(관련기사 : 문재인 트위터에 올라온 음란물 이미지 논란…"해킹" VS "실수")


마에카와 게이지 전 아사히신문 기자는 슈칸포스트에 “1965년 한일회담을 시작으로 다케시마, 역사교과서, 위안부, 정치가의 실언 등 무슨 문제가 생길 때마다 한국에서는 불매운동이 거듭됐다그럼에도 불구하고 50년 이상 한국인은 일본제품을 떠나지 않았다. 불매운동은 일종의 퍼포먼스다라고 강조했다.

 

슈칸포스트는 이번 불매운동에 대해서도 일본제품 때리기에 열중하는 사람이 있는 반면, 냉정한 시선으로 바라보거나 비난의 목소리를 내는 한국인도 많이 봤다역시 한국인은 그 정도로 일본을 좋아한다는 의미다라고 덧붙였다.



* 본 기사의 번역은 박아름 씨의 도움을 받아서 이뤄진 것입니다.



[편집자주] 그동안 한국의 좌우파 언론들은 중국과 북한의 갓끈전술 또는 이간계에 넘어가 늘상 일본의 반공우파를 극우세력으로, 혐한세력으로만 매도해왔던 것이 사실입니다. 그러나 일본의 반공우파는 결코 극우나 혐한으로 간단하게 치부될 수 없는 뛰어난 지성적 정치집단으로, 현재 문재인 정권을 배출하며 중국과 북한에 경도된 한국이 경계하거나 대비해야할 것들에 대해서 국외자와 제 3자의 시각(또는 devil's advocate의 입장)에서 한국의 그 어떤 언론보다도 도움이 되는 얘기를 많이 해주고 있습니다. 미국에 뉴욕타임스와 워싱턴포스트만 있는 것이 아니듯이, 일본에도 아사히와 마이니치만 있는 것은 아닙니다. 미디어워치는 한국 외신 시장에서 검열되어온 미국의 자유보수 세력의 목소리는 물론, 일본의 자유보수 세력의 목소리도 가감없이 소개해 독자들의 국제감각과 균형감각을 키워드릴 예정입니다. 한편, 웹브라우저 구글 크롬은 일본어의 경우 사실상 90% 이상 효율 수준의 번역 기능을 제공하고 있으며, 이는 일본의 고급시사지라도 웹상에서는 한국 독자들이 요지를 파악하는데 전혀 장애가 없는 번역 수준입니다. 미디어워치는 한국 독자들이 일본쪽 외신을 접하는데 있어서, 편향되고 무능한 한국 언론의 필터링 없이 일본 언론의 정치적 다양성(특히 자유보수 세력의 목소리)과 뛰어난 정보력(특히 중국과 북한, 동아시아 문제와 관련)을 가급적 직접 경험해볼 것도 권장합니다.  



일본의 한국 수출규제 정국 관련기사 :


日 슈칸포스트, “일본 불매 주장하는 박원순의 차량도 렉서스로 확인돼”

 

日 뉴스포스트세븐, “文 정권은 외교적 무례’ 거론할 자격 없다

 

日 FNN 서울지국장징용판결 옹호하는 한국 좌익 언론 3대논리 차분히 논파

 

김기수 변호사, “우리나라 사법부가 국제법 망가뜨렸다” 노무동원 배상 판결 비판

 

무토 전 주한일본대사, “문재인 대응은 금방 들통 날 변명...책임정치를 하라

 

무토 전 주한일본대사, “반일감정은 양날의 검’... 文 정권 향할수도

 

日 겐다이비즈니스, “이 일본에 경고한다고은 자기 주제도 모른다

 

日 유칸후지,“재벌 괴롭히던 文 정권갑자기 재벌 수호자인 것처럼 행세




미디어워치편집부 mediasilkhj@gmail.com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 미디어워치 & mediawatch.kr
































PC버전으로 보기

Copyrights 2006 All Rights Reserved | 대표전화 : 02-720-8828 | FAX : 02-720-8838 | 대표이메일 : mediasilkhj@gmail.com | 사업장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14가길 10, 동우빌딩 3층 301호 | 발행연월일 2013년 3월 27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다08208 , 영등포, 라00483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2558 | 사업자등록번호((주)미디어실크에이치제이) : 101-86-45323 | 대표이사 : 황의원 | 발행인 : 황의원 | 편집인 : 황의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의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