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집 “文 종전선언 집착은 종북반미 대통령의 최후의 단말마”

“대한민국 국민 전체를 멸절시킬 수 있는 북한 핵무기의 완전한 폐기가 우선”

미디어워치 편집부 mediasilkhj@gmail.com 2021.09.23 10:24:02

자유보수당(가칭) 창당을 준비 중인 최대집 제20대 대통령선거 예비후보가 문재인이 유엔(UN)총회 연설에서 한 ‘종전선언’ 제안을 정면으로 반박하고 나섰다.  

최대집 후보는 22일 성명을 내고 “문재인의 종전선언 주장은 남북미 3자 또는 남북미중 4자가 모여 한반도에서 전쟁이 종료되었음을 함께 선언하자는 것”이라며 “북한 김정일, 김정은 등 북한 공산폭정 집단과 김대중, 노무현, 문재인 등 종북반미 사회주의 세력들이 끝없이 종전선언과 평화협정에 집착하는 이유는 바로 북한에 의한 6.25 남침 전쟁의 종전선언을 하고 기존의 미중북 간의 정전협정을 평화협정 체제로 바꾸어야만 주한미군을 철수 시킬 수 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최 후보는 종전선언 이후 한반도가 평화협정 체제로 전환되면 주한미군의 주둔 근거가 사라지게 되고 주한미군은 철수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어 “주한미군이 철수해야만 북한 공산폭정 집단이 대한민국을 무력으로 점령할 수 있게 된다”며 “이것이 바로 김대중, 노무현, 문재인 종북반미 사회주의 세력들이 종전선언과 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바꾸려는 시도를 끝없이 지속하는 핵심 이유”라고 밝혔다.

최 후보는 여당의 유력 대선주자인 이재명이 김대중, 노무현, 문재인의 이런 입장을 그대로 계승하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이재명이 지난 2021년 7월 1일 미군을 ‘점령군’이라 지칭한 사실도 소개했다.

또 최 후보는 “그들의 의도대로 종전선언이 이루어지면 그 다음 수순은 자연히 평화협정 체결이 될 것”이라며 “평화협정으로 주한미군이 철수하게 되면 북한의 핵무기 공격 위협이나 직접적 무력 공격으로 수도 서울이 함락되는 것은 시간문제‘라고 경고했다.

최 후보는 “바로 올해 우리는 미군 철수 이후 아프카니스탄 수도 카불의 함락을 생생하게 목도한 바 있다”며 과거 김정일이 "남한 적화 이후 2천만명을 학살하고 1천만명의 도주를 용인한 후 결과적으로 남한 2천만명과 북한 2천만명으로 소위 통일조국을 건설하겠다”고 선언한 사실도 언급했다.

최 후보는 “김대중, 노무현, 그들을 승계하고 있는 문재인, 이재명을 대표로 하는 종북반미 사회주의 세력의 종전선언 기도는 반드시 막아내야 한다”며 “종전선언이 우선이 아니라 대한민국 국민 전체를 멸절시킬 수 있는 북한 핵무기의 완전한 폐기가 우선”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나는 20대 대통령 후보로서 북핵 폐기와 북한주민의 보편적 인권 보장 없이, 종전선언과 평화협정을 주장하는 세력들의 진짜 의도와 실체를 철저히 파헤쳐 이들을 여적죄, 이적죄 등 외환죄(外患罪)로 처단할 수 있는 모든 방법을 국가 역량을 총동원하여 강구할 것”이라고 덧붙이면서 성명을 마무리했다. 


[ ‘종전선언’ 하면 ‘서울 함락’은 시간문제 ]


문재인 대통령이 2021년 9월 22일 유엔 총회 연설에서 또다시 종전 선언을 하자고 주장하였다. 종북반미 대통령의 최후의 단말마적 비명을 듣는 것 같다.


문재인의 종전선언 주장은 남북미 3자 또는 남북미중 4자가 모여 한반도에서 전쟁이 종료되었음을 함께 선언하자는 것이다. 문재인은 지난 2018년 4월 27일 북한 김정은을 만나 소위 ‘판문점 선언’을 하였다. 소위 판문점 선언에는 ‘2018년 정전협정 65주년을 맞이하여, 미국, 중국과 긴밀히 협력하여 종전 선언 후 평화 협정 전환’이라는 내용이 포함되어 있다.


북한 김정일, 김정은 등 북한 공산폭정 집단과 김대중, 노무현, 문재인 등 종북반미 사회주의 세력들이 끝없이 종전선언과 평화협정에 집착하는 이유는 바로 북한에 의한 6.25 남침 전쟁의 종전선언을 하고 기존의 미중북 간의 정전협정을 평화협정 체제로 바꾸어야만 주한미군을 철수 시킬 수 있기 때문이다. 평화협정 체제로 전환되면 주한미군의 주둔 근거가 사라지게 되고 주한미군은 철수의 길로 갈 수밖에 없다.


주한미군이 철수해야만 북한 공산폭정 집단이 대한민국을 무력으로 점령할 수 있게 된다. 이것이 바로 북한 폭정 체제가 그토록 집요하게 미북 간의 평화협정을 요구하는 핵심 이유이고 여기에 동조하여 김대중, 노무현, 문재인 종북반미 사회주의 세력들이 종전선언과 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바꾸려는 시도를 끝없이 지속하는 핵심 이유이기도 하다.


김대중, 노무현, 문재인의 이런 입장을 그대로 계승하고 있는 이재명은 지난 2017년 19대 대선 민주당 경선 후보로 나와 2017년 2월 16일 관훈클럽 초청토론회에서 한반도 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바꿔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이번 20대 대선에서도 민주당 경선 후보로 나와 지난 2021년 7월 1일 미군을 점령군이라 지칭하기도 하였다.


그들의 의도대로 종전선언이 이루어지면 그 다음 수순은 자연히 평화협정 체결이 될 것이다. 평화협정이 이루어지면 주한미군은 철수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 도래하게 된다. 주한미군이 철수하게 되면 북한의 핵무기 공격 위협이나 직접적 무력 공격으로 수도 서울이 함락되는 것은 시간문제가 된다. 바로 올해 우리는 미군 철수 이후 아프카니스탄 수도 카불의 함락을 생생하게 목도한 바 있다.


김정일은 남한을 적화하면 5천만 명 중 2천만 명은 숙청하고(즉 학살하겠다는 것이다), 1천만 명은 이민 갈 것이고, 결과적으로 남한 2천만 명과 북한 2천만 명으로 소위 통일조국을 건설하면 충분하다고 말해왔다 한다. 또 태영호 전 공사의 2018년 증언에는 다음과 같은 내용들이 있다. ‘김정일은 집권 말기부터 남한 민중뿐만 아니라, 한국 전체를 없애야 북한 체제가 영원히 생존할 수 있다는 결론을 내렸다.’ ‘노동당에게 남한 민중은 더 이상 아우르고 가야 할 대상이 아니라, 핵무기를 비롯한 대량살상무기로 쓸어버려야 할 존재가 됐다.’


김대중, 노무현, 그들을 승계하고 있는 문재인, 이재명을 대표로 하는 종북반미 사회주의 세력의 종전선언 기도는 반드시 막아내야 한다. 종전선언이 우선이 아니라 대한민국 국민 전체를 멸절시킬 수 있는 북한 핵무기의 완전한 폐기가 우선이다. 북핵과 대량살상무기 폐기, 북한 주민들의 보편적 인권 보장이 전제되지 않은, 종전선언이나 평화협정 체제에 대한 어떠한 논의도 우리 국민은 허용해서는 안 된다.


우리는 종전선언과 평화협정을 부르짖는 세력들의 실체를 정확히 알아야 하고 그것이 의미하는 바는 바로 주한미군 철수와 자유대한민국의 패망, 수도 서울의 함락, 수천만 우리 국민이 대학살 당하는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자각해야 한다.


나는 20대 대통령 후보로서 북핵 폐기와 북한주민의 보편적 인권 보장 없이, 종전선언과 평화협정을 주장하는 세력들의 진짜 의도와 실체를 철저히 파헤쳐 이들을 여적죄, 이적죄 등 외환죄外患罪로 처단할 수 있는 모든 방법을 국가 역량을 총동원하여 강구할 것임을 밝혀둔다.


2021.9.22.

최대집

20대 대통령 예비후보

 





미디어워치 편집부 mediasilkhj@gmail.com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 미디어워치 & mediawatch.kr












































PC버전으로 보기

Copyrights 2006 All Rights Reserved | 대표전화 : 02-720-8828 | FAX : 02-720-8838 | 대표이메일 : mediasilkhj@gmail.com | 사업장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4길 36, 2층 | 발행연월일 2013년 3월 27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다08208 , 영등포, 라00483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2558 | 사업자등록번호((주)미디어실크에이치제이) : 101-86-45323 | 대표이사 : 황의원 | 발행인 : 황의원 | 편집인 : 황의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의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