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아카데미워치 (학술/대학)


배너

조국 민정수석, 자기표절 혐의로 서울대 제소돼

총 7건의 자기표절 혐의, 앞으로 영문(英文) 학술지논문 등에서도 표절, 자기표절 혐의 더 나올 가능성 있어

25일, 연구진실성검증센터가 조국 민정수석의 학술지논문 자기표절 혐의를 서울대학교 연구진실성위원회(이하 서울대 진실위)에 공식 제보했다고 본지에 알려왔다. 앞서 관련 본지 단독 보도에 뒤이은 조치다.

연구진실성검증센터는 “조국 수석의 학술지논문들 중에서 무려 15편이 부적절행위 또는 부정행위에 연루되어 있는 만큼, 서울대 진실위도 조국 수석의 문제를 마냥 뭉개지는 못할 것”이라면서 “조만간 조 수석이 그간 자기표절을 어떻게 해왔는지 해설보고서도 작성·공개해 서울대 진실위가 이런 문제를 과연 객관적으로 조사·판정하는지 국민들이 감시하도록 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연구진실성검증센터는 이번에 공개된 것 이외에도 조국 수석에게서 추가적인 표절, 자기표절 문제가 있음도 암시했다. 연구진실성검증센터는 “조 수석이 그동안 발표한 국문(國文) 논문과 영문(英文) 논문에서 표절과 자기표절 등의 문제가 더 있다는 단서를 잡고 추가 정밀 검증을 진행 중”이라면서 “특히 번역(飜譯) 형태로 그런 짓을 하지는 않았는지 자세히 살펴보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최근 본지는 이준구 위원장 시절의 서울대 진실위가 학내파벌정치 등을 배경으로 하여 지속적으로 허위조작결론을 내려왔었다는 서울대 측 내부자 제보를 받고 관련 취재작업도 별도로 진행하고 있다.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