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산케이 “위안부 강제연행설은 근거없어” 김병헌 소장과 일문일답

“정의연 집회에서 어린 학생에게 매춘부 주제를 가르치는 것부터가 정서적 학대”

미디어워치 편집부 mediasilkhj@gmail.com 2022.11.25 11:16:20

일본의 반공우파 매체가 일본 국제역사논전연구소 주최 ‘위안부 문제를 둘러싼 한일 합동 심포지엄참석차 지난 16일 도쿄를 방문한 김병헌 국사교과서연구소 소장과의 일문일답 인터뷰를 통해 위안부 문제의 모순점을 짚었다.



우선 김병헌 소장은 한국 역사교과서의 위안부 기술과 관련, “교과서로 아이들에게 거짓말을 계속 가르치는 현실에 가만히 있을 수 없었다”면서 “애시당초 어린 학생에게 매춘부 관련 주제를 가르친다는 것부터가 정서적 학대이고 인권침해”라며 자신의 소신을 밝혔다.  

김 소장은 정의연(구 정대협) 등이 일본대사관 앞에서 시위를 벌이고 있는 것과 관련해선 “정의연 등은 30여 년째 ‘수요시위’를 벌이고 있다. 한때 학생들의 학습 장소이기도 했다”며 “다만 최근에는 참가자가 계속 줄어 종교단체 등도 동원을 하고 있다. 데모를 계속하는 것, 그 자체가 목적이 된 상태”라고도 전했다. 

김병헌 소장은 ‘위안부 강제연행설’에는 근거가 없다고도 잘라 말했다. 그는 “(옛 위안부의 지원을 담당하는) 여성가족부에 몇 번이나 강제연행에 대한 증거를 요구했지만, 여성가족부는 대답을 못 했다”며 “한가지 증거로 답한 것은 (위안부 문제로 구 일본군의 관여를 인정한 1993년의) 고노 요헤이(河野洋平) 담화였다”고 산케이 신문 측에 말했다. 1990년대 당시 한일간 정치적 타협의 산물인 고노 담화가 위안부 문제에 있어 ‘역사적 근거’로 행세하게 된 문제를 꼬집은 것. 




그는 위안부 문제가 한일관계를 파탄시킨 요인이라며 “위안부 문제 자체가 일부 일본인에 의해 출발한 것”이라고 말했다. 김 소장은 ‘위안부 사냥설’을 맨 처음 퍼뜨린 故 요시다 세이지 씨와 그의 주장을 퍼트리는 일본의 일부 신문사들을 지목하며 이들이 한국과 일본을 이간질하고 있다고 역설했다. 

김 소장은 “그런 사람이 한국에서는 ‘양심적 일본인’으로 간주되고 있다. 하지만 그들의 행동은 양심적이라고 할 수 없다”면서 “위안부 문제의 진실이 우리 사회에서 이해되는 순간, 반일감정을 이용해 온 ‘양심적 일본인’은 한국에서도, 일본에서도 설 자리를 잃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아래는 산케이신문 기사 전문.


“진실이 이해되면 ‘양심적 일본인’은 설 자리를 잃을 것” 위안부상 철거 요구하는 한국인 연구자

(「真実が理解されれば『良心的日本人』は立つ瀬なくなる」慰安婦像の撤去求める韓国人研究者)



옛 위안부 증언의 모순점을 검증하는 한국의 국사교과서연구소 김병헌 소장이 17일 도쿄 시내에서 산케이신문과의 인터뷰에 응했다. 서울 주재 일본대사관 앞 위안부상 철거는 물론, 일본군이 위안부를 학살했다 등, 역사적 사료로 뒷받침이 되지 않는 교과서 기술을 삭제하기 위해 노력해 온 김 씨는 “아이들에게 거짓말을 계속해서 가르치는 현실에 가만히 있을 수 없었다”고 말했다. 


주요 일문일답은 다음과 같다.


- 한국 역사교과서에서 위안부문제 기술을 문제삼아 출판사를 추궁하고 있다


“교과서로 아이들에게 거짓말을 계속 가르치는 현실에 가만히 있을 수 없었다. 거짓말이 일반화되면 지식인이 진실을 말했을 때 오히려 탄압받는 사회가 될 수 있다. 애시당초 어린 학생에게 매춘부 관련 주제를 가르친다는 것부터가 정서적 학대이고 인권침해다.”


- 2019년 12월 이후 일본대사관 앞에서 위안부상 철거활동을 벌이고 있다


“당초 청중들의 반응은 싸늘했지만 조금씩 좋아지고 있다. 인터넷상에서도 응원 댓글이 늘고 있다. 문재인 전 대통령이 추진한 반일정책은 지지를 얻지 못했고, 한국 사회에 (반일에 대한) 반감이 확산된 것도 영향을 미치지 않았을까 싶다.”


- 윤석열 대통령은 8월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기리는 날’ 정부 행사에 메시지를 보내지 않았다


“윤 씨는 지난 3월 대선 때 옛 위안부에게 ‘일본으로부터 사과를 받아내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취임 후에는 위안부 문제를 언급하지 않았다. 조금씩 (위안부 문제의 허위를) 깨닫고 있는게 아닐까.”


- 일본대사관 앞에서는 한국의 옛 위안부 지원단체 정의연(구 정대협) 등이 활동하고 있다


“정의연 등은 30여 년째 ‘수요시위’를 벌이고 있다. 한때 학생들의 학습 장소이기도 했다. 다만 최근에는 참가자가 계속 줄어 종교단체 등도 동원을 하고 있다. 데모를 계속하는 것, 그 자체가 목적이 된 상태다.”


- 한국 사회에서 주장되는 위안부가 일본군에 강제연행됐다 등의 근거는


“근거? 없다. (옛 위안부의 지원을 담당하는) 여성가족부에 몇 번이나 강제연행에 대한 증거를 요구했지만, 여성가족부는 대답을 못 했다. 한가지 증거로 답한 것은 (위안부 문제로 구 일본군의 관여를 인정한 1993년의) 고노 요헤이(河野洋平) 담화였다.”


- 위안부 문제가 일한관계에 미친 영향은


“한일관계를 파탄시킨 요인 중 하나일 것이다. 특히 문 씨는 위안부를 최대한 이용한 정치인이다. 2017년 대선에서도 옛 위안부를 유세에 이용하고, 옛 위안부가 입원했을 때는 위문하러 달려갔다. 한국전쟁 참전용사가 서거했을 때는 조문조차 가지 않았다.”


- 故 요시다 세이지 씨는 조선반도(한반도)에서 조직적인 ”위안부 사냥“에 관여했다고 위증했다


“위안부 문제 자체가 일부 일본인에 의해 출발한 것이다. 지금도 요시다 씨나 일본의 일부 신문사의 주장을 지지하는 일본인이 많다. 그런 사람이 한국에서는 ‘양심적 일본인’으로 간주되고 있다. 하지만 그들의 행동은 양심적이라고 할 수 없다. 한국과 일본을 이간질하고 있다. 위안부 문제의 진실이 우리 사회에서 이해되는 순간, 반일감정을 이용해 온 ‘양심적 일본인’은 한국에서도, 일본에서도 설 자리를 잃을 것이다.”


- 올해 8월 옛 위안부를 상징하는 ‘평화의 소녀상’이 전시된 ‘우리들의 ‘표현의 부자유전・ 그 후’’를 견학했다


“소녀상 조각가는 제작 의도에 대해 ‘일본군이 위안부를 강제로 연행해 성폭력에 살해까지 한 사실을 알리기 위해’라고 했으나, 이는 거짓이다. 사실을 왜곡하고 증오심을 증폭시키는 전시를 왜 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

 



관련 기사 :


日 유칸후지, 한국인 저널리스트 인용해 위안부 운동 뒷배경으로 북한 지목


[슈칸신초] 위안부 소녀상 철거운동하는 한국인들, 활동 이유를 말하다


한일우호 활동가들, 독일 베를린 현지 구청장에게 위안부상 철거 의견서 제출


‘위안부 사기극 진상규명’ 제1회 학술 세미나 성황리 개최


위안부사기청산연대, 영하 13도 강추위에도 한일우호 문화행사 성황리 개최


위안부사기청산연대, 정의연 ‘30년 위안부사기극’ 중단 촉구하며 출범 기자회견


[특집] 공대위 ‘반일종족주의 타파 결의대회’, 모처럼 재야 자유보수 총집결


[특집] 공대위 ‘위안부상 철거’ 수요맞불집회 어느덧 100회, 잠든 이성을 흔들어 깨우다





미디어워치 편집부 mediasilkhj@gmail.com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 미디어워치 & mediawatch.kr














































PC버전으로 보기

Copyrights 2006 All Rights Reserved | 대표전화 : 02-720-8828 | FAX : 02-720-8838 | 대표이메일 : mediasilkhj@gmail.com | 사업장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4길 36, 2층 | 발행연월일 2013년 3월 27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다08208 , 영등포, 라00483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2558 | 사업자등록번호((주)미디어실크에이치제이) : 101-86-45323 | 대표이사 : 황의원 | 발행인 : 황의원 | 편집인 : 황의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의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