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부통령, 文과 악수후 바로 손닦아...‘외교결례’ 논란

동맹에 대한 무례와 모욕이란 비판 쏟아져, 코로나 방역 자신감 무색케 해

미디어워치 편집부 mediasilkhj@gmail.com 2021.05.22 16:04:37

카말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이 문재인 대통령과 접견 자리에서 악수후 바로 손을 닦는 모습을 보여 외교결례 논란을 낳고 있다.

문 대통령과 해리스 부통령은 21일 백악관 옆 아이젠하워 행정동에서 접견 시간을 가졌다. 이날 이목을 끈 것은 두 사람이 마스크를 벗고 맨손으로 악수를 나눈 장면이다. 미국이 코로나19 방역에 대한 자신감을 보여주기 위한 행사로 해석됐다.

문제는 이날 해리스 부통령에게 문 대통령에게 보인 제스처였다. 해리스 부통령은 기자회견에 앞서 문 대통령과 악수를 한 후 곧바로 자신의 바지에 손을 닦으며 뒤돌아섰다. 공식 의전행사에서는 극히 보기 드문 장면. 

현재 한국과 미국 SNS 에서는 동맹에 대한 무례와 모욕이라는 비난, 또는 땀 때문에 그랬을 뿐이라는 옹호 등 갑론을박이 한창인 상황이다.


청와대는 이날 문 대통령이 해리스 부통령과 최근 미국 내에서 아시안계를 대상으로 한 혐오범죄에 대한 깊은 우려를 나눴다고 밝혔다.







미디어워치 편집부 mediasilkhj@gmail.com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 미디어워치 & mediawatch.kr












































PC버전으로 보기

Copyrights 2006 All Rights Reserved | 대표전화 : 02-720-8828 | FAX : 02-720-8838 | 대표이메일 : mediasilkhj@gmail.com | 사업장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4길 36, 2층 | 발행연월일 2013년 3월 27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다08208 , 영등포, 라00483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2558 | 사업자등록번호((주)미디어실크에이치제이) : 101-86-45323 | 대표이사 : 황의원 | 발행인 : 황의원 | 편집인 : 황의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의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