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가짜박사’ 유튜버 김정민, 허위 이력서로 박사 사칭해온 사실 자백

몽골 외교부에 보낸 영문 이력서에 카자흐스탄국립대학·몽골국립대학 두개 ‘박사’ 사칭 자백 ... 최소 2014년도부터 학력 관련 거짓말 하고 다닌 사실 밝혀져

미디어워치 편집부 mediasilkhj@gmail.com 2020.09.12 02:15:28

유튜버 김정민 씨가 최소한 2014년도부터 허위 이력서로써 자신을 박사학위자로 사칭해온 사실을 자백했다.

11일 저녁, 김정민 씨는 본인의 유튜브 채널 ‘몽스터치’와 부인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TIR 티르’의 공동 실시간 방송을 통해 몽골 외교부 측 투물르출룬 박사에게 보낸 이메일 내역과 영문이력서를 공개했다.

본지는 당일 오후, 김 씨가 2014년도에 몽골 외교부 행사인 ‘제1회 울란바토르 대화(다이얼로그)’에서 연세대 교수를 사칭하고 다닌 문제를 지적한 바 있다. 김 씨는 바로 이에 대한 변명 차원에서 해당 문제는 주최 측이 제안해서 한 일로 자신이 주도해서 한 일은 아니라며 투물르출룬 박사와 당시에 주고받은 이메일 내용을 공개하고 나선 것이다.



이메일에서도 정작 투물르출룬 박사가 김 씨에게 연세대 교수 직함 사용을 제안했다는 내용은 찾아볼 수 없었다. 하지만 김 씨가 자료를 공개하는 과정에서 보다 더 큰 문제가 터졌다. 김 씨가 애초 자신은 투물르출룬 박사에게 연세대 교수라고 밝힌 적은 없었다면서 공개한 영문이력서에 ‘카자흐스탄국립대학 박사학위자’와 ‘몽골국립대학 박사학위자’가 거짓 기재된 사실이 고스란히 드러나버린 것.

김정민 씨는 본인이 최근 공식적으로 밝힌 학력에 의해서도 카자흐스탄국립대학의 경우는 박사수료, 몽골국립대학의 경우는 2014년경에 박사과정 중이었다. 어느 쪽도 당시 이력서에선 박사로 써선 안됨에도 불구하고 김 씨는 몽골 외교부 측에 둘 다 박사학위를 취득한 것으로 자신을 소개했었음이 이번에 밝혀졌다.

방송에서 김 씨는 자신이 당시에는 ‘박사과정’, ‘박사수료’라는 단어를 영어로 쓸 줄 몰라서 이력서에 ‘박사학위자’로 잘못 이를 기재했었다면서 문제점 자체는 즉석에서 인정했다. 

김 씨는 학부를 연세대 ‘원주캠퍼스’(분교)로 졸업했다. 그러나 김 씨는 당시 영문이력서에 연세대 졸업자라고만 밝혔던 사실도 이번에 처음 확인됐다. 방송에서 김 씨는 이 문제에 대해서는 별다른 해명을 하지 않았다.

현재 김정민 씨는 최소한 2011년도부터 국내외 각종 세미나, 발표회 등에서 박사로 사칭해온 문제와 관련 비판 여론에 휩싸인 실정이다. 이에 대해 김 씨는 자신은 주변에 박사라고 밝힌 바가 없었음에도 매 주최 측이 자신을 박사로 소개해왔던 것이라고 변명한 바 있다.

하지만 김 씨의 변명이 무색하게 이번에 공개된 허위 이력서로써 이미 오래전 해외에서부터 본인이 직접 학력 관련 거짓말을 해온 사실이 모두 들통난 셈이 됐다.  

김 씨는 자신이 2017년도에 몽골국립대학 박사학위를 취득한 것 만큼은 사실이라고 거듭 주장해오고 있다. 






미디어워치 편집부 mediasilkhj@gmail.com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 미디어워치 & mediawatch.kr













































PC버전으로 보기

Copyrights 2006 All Rights Reserved | 대표전화 : 02-720-8828 | FAX : 02-720-8838 | 대표이메일 : mediasilkhj@gmail.com | 사업장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4길 36, 2층 | 발행연월일 2013년 3월 27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다08208 , 영등포, 라00483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2558 | 사업자등록번호((주)미디어실크에이치제이) : 101-86-45323 | 대표이사 : 황의원 | 발행인 : 황의원 | 편집인 : 황의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의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