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변희재가 무언가 잡고 있어, 윤석열과 한동훈이 못 건드려”

이준석, 유튜브 ‘장윤선의 취재편의점’ 방송 말미에 폭탄 발언 ... 다음 방송에서 윤석열·한동훈의 태블릿 조작수사 문제 본격적으로 다뤄질 가능성

미디어워치 편집부 mediasilkhj@gmail.com 2023.10.24 10:58:29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최근 한 유튜브 시사 방송에 출연,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법무부 장관을 겨냥해 이들의 태블릿 조작수사 전력 문제를 암시하는 발언을 내놓아 파장이 일고 있다.


이준석 전 대표는 지난 23일 유튜브 방송 ‘장윤선의 취재편의점’에 출연, 방송 말미에 “변희재 대표가 그렇게 진보진영에 인기 많은 것을 보고 깜짝 놀랐다”면서 변희재 대표가 원래부터 좀 겁이 없이 이제 자유롭게 말하시는 분이긴 하지만 지금은 한동훈 장관도 한쪽 다리 걸고 이렇게 하는 것을 봐서는 굉장히 자신감이 많은 것 같다”고 운을 띄었다.

이어서 그는 왜 나만 때리고 변희재 대표 안 때려, 이렇게 제가 말하고 싶은 생각도 든다”며 여당에서 어느 누구도 변희재 대표를 언급 안 하고 있다. 그리고 한동훈 장관도 (변희재 대표를) 언급 안 하는 것 같고. 만만한 이준석만 때리고 있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에 사회자인 장윤선 오마이뉴스 기자가 “이준석은 만만하고 변희재는 만만하지 않은건가, 아니면 변희재를 무시하는건가, 어떻게 보시는건가”하고 물었다.

직후 이 전 대표가 사실상 폭탄 발언을 내놨다. 그는 변희재 대표가 제 생각에는 그분들(윤석열·한동훈)이 못 건드릴 만한 뭔가를 갖고 있는 건가 이런 생각을 하게 된다”며 “왜냐하면 최근에 그런 사정 정국이나 이런 상황을 봤을 때는 그런 불편한 얘기하는 분(변희재)에 대해 제재를 가할 수도 있는데 제재를 가했다는 얘기는 들어보지 못한 것 같다”고 답변했다.

이 전 대표의 발언에 장 기자는 “다다음주에는 그 얘기도 이어서 한번 해보도록 하겠다”며 기회가 되는대로 (이준석 전 대표를) 또 모셔서 말씀을 듣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윤석열·한동훈의 태블릿 조작수사 문제가 다음번 방송 아이템이 될 수도 있다는 예고다.

이준석 전 대표의 이번 방송과 관련해 변희재 대표는 자신이 저술한 ‘변희재의 태블릿 사용설명서’ 신문광고 문제로 과거 이 전 대표와 주고받은 문자를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개했다. 문자 내용에 따르면 당시 이 전 대표는 변 대표에게 책을 구매해 읽어보겠다고 약속했다.







미디어워치 편집부 mediasilkhj@gmail.com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 미디어워치 & mediawatch.kr












































PC버전으로 보기

Copyrights 2006 All Rights Reserved | 대표전화 : 02-720-8828 | FAX : 02-720-8838 | 대표이메일 : mediasilkhj@gmail.com | 사업장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4길 36, 2층 | 등록·발행연월일 2013년 3월 27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다08208 , 영등포, 라00483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2558 | 사업자등록번호((주)미디어실크에이치제이) : 101-86-45323 | 대표이사 : 변희재 | 발행인 : 변희재 | 편집인 : 황의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의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