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前 미국 대통령, “이제 중공이 대만 침공할 것” 인터뷰 화제

“중공은 대만을 간절히 원하고 러시아는 우크라이나를 원한다는 점에서 유사하다” ... “내가 대통령이었다면 푸틴과 시진핑 모두 그걸 실행에 옮기지는 못했을 것”

미디어워치 편집부 mediasilkhj@gmail.com 2022.02.25 21:14:29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하면서 다시 전세계에 냉전의 그림자가 짙어지고 있다. 세계 최강대국인 미국의 바이든 정부는 러시아의 군사행동을 끝내 막지 못하고 우크라이나를 무기력하게 넘겨줬다는 점에서 심각한 비판에 직면해 있다.

이런 가운데 조 바이든 대통령의 전임자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 22일(현지시간) 자유보수 우파 성향 라디오 토크쇼인 “클레이 트레비스 & 벅 섹스턴 쇼(The Clay Travis and Buck Sexton Show)” 에 출연, 중공도 곧 대만을 침공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날은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 지역을 침공한 직후였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자신은 재임 시절 러시아의 푸틴 대통령과 원만한 관계를 유지했다고 소개하면서 “나는 푸틴이 항상 우크라이나를 원한다는 걸 알았다(I knew that he always wanted Ukraine)”며 “나는 그에게 우크라이나를 공격하면 안 된다고 항상 얘기했고, 이에 대해 장시간 대화를 나눈 적도 있다”고 밝혔다.



그는 자신이 퇴임하고 바이든 정부가 출범한 후 푸틴이 기회를 감지했고, 우크라이나 침공이라는 결단을 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트럼프 전 대통령은 “다음은 중공이다(China is gonna be next)”고 말했다. 그러자 진행자인 클레이 트레비스는 “중공이 대만을 침공한다는 말인가(You think they’re gonna go after Taiwan?)”라고 질문했고, 트럼프 전 대통령은 “반드시 그럴 것(Oh, absolutely)”이라고 전망했다. 또 그는 자신이 미국의 대통령으로 재직하고 있다면 중공이 대만 공격이라는 모험을 하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중공은 베이징 동계 올림픽이 끝나기만을 기다렸다”며 “이제 올림픽은 끝났고, 그들은 실행에 옮길 것”이라고 주장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중공과 러시아를 ‘쌍둥이 자매(twin sisters)’에 비유하면서 중공은 대만을 간절히 원하고 러시아는 우크라이나를 간절히 원한다는 점에서 비슷하다고 분석했다. 

그는 “내가 대통령이었다면 푸틴과 시진핑 모두 그걸 실행에 옮기지는 못했을 것”이라고 지적하면서 조 바이든 정부의 외교적 실패를 재차 비판했다.



미디어워치 편집부 mediasilkhj@gmail.com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 미디어워치 & mediawatch.kr














































PC버전으로 보기

Copyrights 2006 All Rights Reserved | 대표전화 : 02-720-8828 | FAX : 02-720-8838 | 대표이메일 : mediasilkhj@gmail.com | 사업장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4길 36, 2층 | 발행연월일 2013년 3월 27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다08208 , 영등포, 라00483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2558 | 사업자등록번호((주)미디어실크에이치제이) : 101-86-45323 | 대표이사 : 황의원 | 발행인 : 황의원 | 편집인 : 황의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의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