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북한 100억이면 핵실험 가능 '개성공단이 자금줄(?)'

개성공단 기업들, 1개월 유지비 약 1500억원 '북한 핵개발에 자금 대주는 개성공단'

미디어워치 편집부 mediasilkhj@gmail.com 2014.04.24 02:06:27



국방부는 23일 보도자료를 통해 북한 핵개발 비용에 총 11~15억불(약 1조 6천억원)이 투입되었을 것으로 추정하였다. 이 금액은 2300만 북한 주민에게 1년 10개월 동안 중국산 옥수수를 제공할 수 있는 양인 450만톤을 구입할 수 있는 금액이다.

핵시설 건설에 6~7억불, HEU 건설에 2~4억불, 핵무기 제조 및 핵실험에 1.6~2억불 등이 사용된 것으로 국방부는 추정하였다.

국방부는 핵실험의 경우 약 0.1억불, 우리 돈으로 100억원 정도만 있으면 가능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이 정도의 금액이면 개성공단을 통해서 북한으로 매월 유입되는 자금만으로도 추가적인 핵실험 및 핵개발이 가능한 것이어서 충격을 주고 있다. 2013년 초 북한이 개성공단을 폐쇄하였을 때, 개성공단 기업협회 관계자들은 개성공단을 유지하는데 매월 1400억~1500억원 (1.3억~1.4억불)이 든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충격적인 사실은 이것뿐만이 아니다. 국방부의 자료에 따르면 현재 북한의 핵위협 상태는 핵무기 상용화 4단계 중 네 번째 단계인 운반체계 탑재 및 소형화 단계인 것이다.

최근 북한이 지속적으로 미사일 실험을 한 바 있는데, 일부 전문가들은 북한이 재고를 소진하기 위해서 미사일 발사를 하고 있다고 주장하였지만, 국방부의 자료대로라면 핵무기를 운반체계에 탑재하기 위해서 실험을 하고 있다고 봐야 하는 것이다.

즉, 북한의 핵무기 상용화가 1~2년 정도 밖에 남지 않은 것으로 전문가들은 관측하고 있는데, 핵무기가 상용화 되고 공해상에서 실험을 하는 순간 대한민국의 모든 재래식 전력은 무용지물이 되는 것이다. 김정은이 ‘대남적화통일’을 외치는 자신감도 여기서 나오고 있는 것이다.

좌파정권 10년간 북한에 넘어간 자금들이 핵무기 제조에 결정적인 기여를 한 것으로 전문가들은 분석하고 있다. 또, 전문가들은 북한의 핵 소형화를 막기 위해서는 추가적인 자금지원을 끊어 추가적인 핵 관련 실험들을 하지 못하도록 고립시키는 것이 가장 효과적인 방법이라고 입을 모으고 있다.

대한민국을 공격할 북한의 핵무기가 실전에 배치될 날이 얼마 남지 않은 것으로 국방부가 분석하고 있는 가운데, 북한의 핵실험 비용을 충당하는 공식루트가 이미 되어버린 개성공단에 대해서 ‘통일은 대박’ 을 외친 박근혜 대통령이 어떤 결정을 내릴지 향후 귀추가 주목된다.



미디어워치 편집부 mediasilkhj@gmail.com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 미디어워치 & mediawatch.kr














































PC버전으로 보기

Copyrights 2006 All Rights Reserved | 대표전화 : 02-720-8828 | FAX : 02-720-8838 | 대표이메일 : mediasilkhj@gmail.com | 사업장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4길 36, 2층 | 발행연월일 2013년 3월 27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다08208 , 영등포, 라00483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2558 | 사업자등록번호((주)미디어실크에이치제이) : 101-86-45323 | 대표이사 : 황의원 | 발행인 : 황의원 | 편집인 : 황의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의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