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100명 중화민국 국기 흔들며 ‘국교회복’ 집회” ... 대만 언론 큰 관심

대만(중화민국) 주요 언론들, 중앙통신사의 한국 현재 취재기사를 상세하게 보도

이우희 기자 wooheepress@naver.com 2019.08.30 15:17:23

중화민국(대만) 언론들이 지난 23일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고문과 미디어워치 독자모임이 주최한 ‘대한민국-중화민국 국교정상화 선언식’에 대한 기사를 쏟아냈다. 

이날 현장에 취재 온 대만 언론들은 ‘중앙통신사(中央通訊社)’와 ‘중광신문망(中廣新聞網)’ 등이다. 이 중 중앙통신사의 취재보도를 바탕으로 수많은 대만 현지 언론이 한국에서의 집회 소식을 상세하게 보도했다.



먼저 대만의 공중파 방송사로는 ▲ 가장 영향력 있는 24시간 뉴스전문채널인 ‘삼립신문망(三立新聞網)’이 이 소식을 보도했다. 일간지로는 ▲ 발행부수에서 자유시보와 1, 2위를 다투는 가장 영향력 있는 신문인  ‘빈과일보(蘋果日報)’, ▲ 대만일간지 발행부수 3위의 연합보에서 발행하는 가장 영향력있는 경제지 ‘경제일보(經濟日報)’가 기사를 게재했다. 

인터넷신문도 ▲ 대만최대의 검색 포털에서 제공하는 뉴스서비스인 ‘야후뉴스’, ▲ 중국 상하이에 본사를 둔 중화권 최대의 인터넷 뉴스 서비스 회사인 ‘시나(Sina, 新浪)’, ▲ 한국의 KT와 같이 인터넷, 전화 등을 서비스하는 통신사에서 발행하는 인터넷 뉴스인 ‘중화전신(中華電信)’ 등에서 이 소식을 다뤘다. 

국교정상화 선언식에 대한 보도는 특히 대만의 국영 통신사인 중앙통신사가 23일, ‘대만과 한국의 국교회복을 외치며 한국이 백여명이 대만을 위해 모였다 (呼籲台韓恢復邦交 南韓近百人集會挺臺灣)’는 제목의 기사를 게재하며 주도했다.

중앙통신사는 해당 기사에서 “한국과 중화민국이 단교를 한지 내일이면 만 27년이 된다”며 “한국인터넷매체 미디어워치가 오늘 대만과 한국과 외교관계회복의 지지를 선언했다”고 썼다. 

이어 중앙통신사는 행사를 주최한 변희재 본지 대표고문이 “내일(8월 24일)은 한국과 대만이 단교한 날이며, 외교적 참사였다”며 “단교의 방식도 큰 실수였기에 대한민국 국민이 반드시 대만과의 관계를 회복해야한다는 문제의식을 가지게 됐고 그러한 마음을 지켜온 것이 오늘 선언행사를 거행하게 된 동기”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또 변 고문이 “홍콩, 대만 그리고 한국과 일본이 하나로 뭉쳐 자유의 한가운데에 서기를 희망한다고 했다”면서 현장 인터뷰 내용을 상세히 전했다. 

아울러, 중앙통신사는 행사에 연사로 참석한 박상후 전 MBC 본부장이 “우리들은 1992년 우리 대한민국이 인간적 도리를 무시하고 포기한 양국간 외교관계를 바로 회복해야된다는 것을 알리기 위해서 모였다”고 발언한 사실도 보도했다. 

이하는 대만 중앙통신사의 기사 전문.



대만과 한국의 국교회복을 외치며 한국에서 백여명의 사람들이 대만을 위해 모였다

(呼籲台韓恢復邦交 南韓近百人集會挺臺灣)




(중앙통신사 장위엔전(姜遠珍) 기자 서울 23일 송고) 한국과 중화민국이 단교를 한지 내일이면 만27년이 된다. 한국인터넷매체 미디어워치가 오늘 대만과 한국과 외교관계 회복의 지지를 선언했다. 한국국민 약 1백여명이 서울에 모여 중화민국국기를 흔들고 국가를 방송하며 대만과의 연대를 강조한 것이다. 


「대만-한국국교정상화선언식」 행사는 주한 대한민국 대만대표부의 전면 광장에서 인터넷매체인 미디어워치(월간)와 미디어워치독자단체(태블릿PC 재판 국민감시단체로도 불린다) 그리고 본활동을 지지하는 시민들의 참여로 거행되었다. 현장에 모인 사람들은 주장은 「마음속에 걸어둔 중화민국국기(청천백일만지홍기)를 다시 대한민국의 푸른하늘에 펄럭이게 합시다! 」였다. 


미디어워치 변희재 대표고문은 “내일(8월 24일)은 한국과 대만이 단교한 날이며, 외교적 참사였다. 단교의 방식도 큰 실수였기에 대한민국 국민이 반드시 대만과의 관계를 회복해야한다는 문제의식을 가지게 됐고 그러한 마음을 지켜온 것이 오늘 선언행사를 거행하게 된 동기라고 말했다. 


변희재 대표고문은 “현재 홍콩의 자유화 운동이 진행되고 있고 기억에 새롭게 떠오르는 것은 한국의 이승만 대통령과 대만의 장제스 총통이 홍콩, 대만 그리고 한국의 자유를 위한 하나의 연대를 주장했으며, 현 시점이 그러한 연대를 실현하기 위한 적당한 때라고 생각하여 오늘 선언식을 거행하게 되었다. 홍콩, 대만 그리고 한국과 일본이 하나로 뭉쳐 자유의 한가운데에 서기를 희망“한다고 했다.


전임 MBC(한국문화방송)의 북경 특파원출신의 가로세로연구소 박상후 본부장은 유창한 중국어로 “우리들의 금일 집회의 목적은 한국과 중화민국간 외교관계가 당연히 회복되어야 한다는 입장을 표명하는 것이며 1992년 우리 대한민국이 인간적 도리를 무시하고 포기한 양국간 외교관계를 바로 회복해야된다는 것을 알리기 위해서”라고 기자에게 말했다. 


중화민국에 확고한 자유의 목소리를 효과적으로 전달하기 위해 한국의 민간단체들은 중화민국국기, 대만관광상징물인 대만흑곰 그리고 중화민국의 차이잉원(蔡英文) 현총통과 장제스(蔣介石) 전총통의 사진을 현장에 비치했다. 


집회에 참석한 사람들은 “우리들은 한국과 대만의 외교관계 복원을 지지합니다.”라는 대형현수막은 물론이고 중화민국국가, 대만관광서적, 중화민국의 분투역정 그리고 대만의 대표적 가수인 등려쥔(鄧麗君)의 “첨밀밀”과 매화 등 가요를 방송하여 광화문 사거리를 걷는 사람들의 관심을 이끌어냈다.


변희재대표고문은 오늘 행사에서 “성명서(聲明書)”를 주한대만대표부에게 전달할 예정이었으나 답신이 없어 한국경찰 입회하에 대표부건물로 진입해 “주한국대만대표부”의 우편함에 투입했다. 변희재 대표고문 등은 성명서를 한국외교부에도 보낼 것이라고 밝혔다.


주한대만대표부대변인인 신문조 린칭궤이(林靖貴) 비서는 기자에게 “주한대만대표부는 정치활동에 개입하지 않기 때문에 한국경찰이 미디어워치 담당자들에게 협조하여 성명서를 대표부 우편함에 투입하도록 할 것입니다” 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


중화민국-대한민국 국교정상화 선언식 성황리 마무리


서울 광화문 타이페이대표부앞에서 국교정상화 선언식 개최... 오는 23일 오후 2시


“중공과 맞서 싸우겠다는 결기의 강소국, 중화민국을 한국은 보고 배워야”


국가경영포럼, 오는 8월 3일 박상후 전 MBC 부국장의 ‘한국과 대만’ 강연 개최


미디어워치 독자모임, “대만은 한국‧일본과 인도‧태평양 군사동맹 맺어야”




이우희 기자 wooheepress@naver.com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 미디어워치 & mediawatch.kr
































PC버전으로 보기

Copyrights 2006 All Rights Reserved | 대표전화 : 02-720-8828 | FAX : 02-720-8838 | 대표이메일 : mediasilkhj@gmail.com | 사업장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14가길 10, 동우빌딩 3층 301호 | 발행연월일 2013년 3월 27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다08208 , 영등포, 라00483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2558 | 사업자등록번호((주)미디어실크에이치제이) : 101-86-45323 | 대표이사 : 황의원 | 발행인 : 황의원 | 편집인 : 황의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의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