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 (국내언론)


배너

[박한명 칼럼] 유튜브 ‘노란딱지 역음모론’

정치공세에 불과한 좌파언론의 ‘유튜브 노란딱지 음모론’

이제는 노란딱지 역음모론인가. 콘텐츠를 만들어 올리자마자 노란딱지(일명 ‘노딱’)가 붙기 바쁜 보수우파 정치시사 유튜버들이 아우성을 치면서 유튜브의 노딱 정책이 사회적 논란거리가 되자 좌파와 언론이 들고 나온 게 ‘유튜브 노란딱지 음모론’ 이다. 유튜브 노란딱지 키워드로 포털을 검색하면 오마이뉴스, 미디어오늘, tbs 등 매체가 거의 동일하게 ‘유튜브 노란딱지 음모론’이라며 일관되게 기사 제목을 달아 프레임을 짠 흔적이 역력하다. 요컨대 보수우파 유튜버들이 사실이 아닌 음모론으로 노딱이 정권의 탄압 탓이라고 정치공세를 펴고 있다는 의미 정도가 될 것이다. 구글 코리아가 공식적으로 밝힌 것처럼 유튜브가 노딱을 붙이는 콘텐츠의 기준이 있다. “부적절한 언어, 폭력, 성인용 콘텐츠, 유해하거나 위험한 행위, 증오성 콘텐츠, 도발 및 비하, 기분전환용 약물 및 마약 관련 콘텐츠, 담배 관련 콘텐츠, 총기 관련 콘텐츠, 논란의 소지가 있는 문제 및 민감한 사건, 가족용 콘텐츠에 포함된 성인용 콘텐츠” 

더 구체적으로는 △동영상 전체에서 과도한 욕설이나 천박한 언행을 빈번하게 구사하는 콘텐츠 △자신이나 타인에게 신체적 또는 정신적 위해를 가하겠다고 협박하거나 이러한 행위를 옹호하는 콘텐츠 △개인 또는 집단에 대한 증오, 차별, 비하, 모욕을 조장하는 콘텐츠 △개인 또는 단체에게 수치심을 주거나 모욕하는 것이 주목적인 콘텐츠 △특정인을 지목하여 학대 또는 괴롭힘을 조장하는 콘텐츠 △특정한 비극적 사건의 발생 자체를 부정하거나, 사건의 피해자 또는 그 가족이 연기를 하고 있다거나 사건의 은폐에 연루되어 있다고 시사하는 콘텐츠 △악의적인 개인 공격, 욕설, 명예 훼손 콘텐츠다. 구글은 이런 주제의 영상물은 광고주들이 꺼리기 때문에 노딱을 붙여 수익 창출을 할 수 없도록 막아놓고 있다는 것이다. 그런데 이러한 콘텐츠 가이드라인의 치명적인 문제라면 기준이 모호하기 때문에 영상물마다 귀에 걸면 귀걸이 코에 걸면 코걸이 식으로 운영될 수밖에 없어 언제든 표현의 자유를 탄압한다는 시빗거리가 될 수 있다는 것이다. 



구글 편들기 전에 홍위병 언론부터 비판하라

유튜브의 노딱이 갑자기 폭증한 것의 정확한 이유는 아직 정확히 알 수 없다. 정치시사 유튜버들이 하소연하는 것처럼 문재인 정권을 비판하는 콘텐츠마다 좌파와 문 정권을 지지하는 네티즌들이 달라붙어 가짜뉴스란 댓글을 달고 신고해서인지 아니면 구글 측 해명대로 순수하게 알고리즘에 의해 AI가 걸러내는 것인지 우리는 모른다. 필자가 얘기하고 싶은 건 이 점이다. 설령 오마이뉴스나 미디어오늘 주장처럼 특정 성향의 유튜브만 피해를 보는 게 아니라고 하자. 언론이 정상이라면 보수우파들이 유튜브에만 이렇게 매달릴까. ‘유튜브 노란딱지 음모론’이란 프레임으로 역음모론을 펴고 구글을 편들게 아니라 이 나라의 언론이 비정상적임을 지적해야하는 것 아닌가. KBS, MBC, SBS 등 지상파를 포함해 보도채널 종편 각종 방송과 신문이 온통 정권을 찬양하면서 견제 역할을 제대로 못하고 있다고 비판해야하는 것 아닌가. 

그리고 구글 노딱 정책을 비판해야 하지 않을까. 보수우파 성향 정치시사 유튜브 채널만이 아니라 좌파 채널에도, 정치시사와 무관한 다른 성격의 유튜브 콘텐츠에도 노딱이 붙어 광고 수익이 안 붙는다고 궁색한 기사를 쓸 게 아니라 표현의 자유를 탄압하는 구글을 직격해야 하는 것 아닌가. 보수우파 피해가 크니 좌파 채널에 노딱이 붙어도 괜찮다는 건가. 그게 입만 열면 언론의 자유와 표현의 자유를 중시하는 언론들이 취할 자세인가. 구글의 무차별 노딱 폭격 와중에 ‘유튜브 노란딱지 음모론’으로 역음모론을 제기하는 건 옳은가. 구글이 좌파 신고공세에 보수우파 유튜브 채널에 집중적으로 노딱을 붙이고 있다고 생각하는 유튜버들 생각이 음모론이라면, 그게 음모론이라는 근거만이라도 제대로 대야 하지 않을까. 좌파 매체 한두 개 갖고 “이들도 노딱이 붙는다”며 구글에 면죄부를 줄게 아니라 구체적으로 어떤 매체들이 어떤 콘텐츠에 노딱 총비율이 어떻게 되는지 취재해 밝혀야 하지 않을까. 

현재로선 보수우파 유튜버들의 의심이 완전히 틀렸다고 보기 어렵다. 좌파와 친정권 성향의 유튜버들의 노딱 상황이 구체적으로 어떤지 알 수 없기 때문이다. 필자는 그런 이유로 오마이뉴스와 미디어오늘 등의 ‘유튜브 노란딱지 음모론’은 역음모론이라고 판단한다. 정당한 문제제기를 정치적으로 물타기 하려거나 문제 자체를 덮기 위한 또 다른 차원의 정치공작이라는 얘기다. 만일 필자의 이 주장을 반박하고 싶다면 고작 몇 가지 사례로 “좌파 유튜브 채널도 노딱 투성이다”라고 주장할 게 아니라 데이터를 갖고 말하라는 것이다. 그런 점에서 일부 친정부 매체와 좌파 언론이 제기한 ‘유튜브 노란딱지 음모론’은 매우 고약하다. 진실추구 면에서나 일관성 면에서나 궁색하기 짝이 없다. 그리고 유튜브 노딱 대란(大亂)은 기본적으로 현재 비정상적인 언론 현실에서 비롯됐다는 점도 분명히 지적했으면 한다. 그런 과정이나 역할 없이 구글을 편들면서 노딱 기사를 생산하는 것은 단지 문재인 정권을 편들기 위한 정치공세에 불과하다.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