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 호남본부 (객원코너)


배너

"빈방 없나요"중반전에 접어든 남원 아시아롤러스케이팅선수권대회 중소상공인들 '희색'

2천여명 해외선수단 참가..관내 숙박업소 빈방 동나고, 식당 몇달치 매출 한꺼번에 달성하기도

 

지난 6일 남원에서 개최된 제18회 아시아롤러스케이팅선수권 대회가 중반으로 접어들면서 대회개최지인 남원시 중소상공인들로부터 이번 대회가 지역경제활성화에 일조하고 있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일단 대회 규모가 역대 최대다보니 파급효과가 만만치 않다.

 

실제 이번 대회에는 무려 19개국 1500여명의 선수단이 참가했다.

 

대만이 250명이 참가해 가장 많은 선수단이 참가했다. 인도는 200여명, 중국 180여명의 선수단이 참가했다. 한국 선수단은 90여명이다.

 

연이어 개최되는 남원코리아오픈 대회에 참가하는 국내선수단 400여명도 추가로 남원시에 들어오면 이번 대회에 대략 2000여명의 선수단이 남원시를 방문한 셈이 된다.

 

남원코리아오픈대회는 당초 매년 4월 중순 남원서 개최했지만 이번에는 이번 대회에 이어 개최한다. 9월 16일까지 경기가 치러질 예정이다.

 

대회참가 인원이 많아지면서 남원시 관내 숙박업소는 동이 나서 선수단을 수용 못하자 인근 구례군에 숙소를 마련한 팀도 있다.

 

남원시 관내 호텔은 물론이고 모텔 등 숙박업소는 방이 없다. 경기 취재차 외지에선 온 기자들이 숙소를 못구할 정도다.

 

모 신문사 본부장은 "서울서 남원대회 취재차 내려왔는데 남원시 관내 방이 없다하여 구례로 안내받았다"며 곤혹스런 입장을 내비쳤다.

 

식당도 마찬가지다. 대회가 열리는 남원의료원 앞 식당들은 식사때면 줄을 서고 있다. 이번 대회에서 식당 몇달치 매출을 한꺼번에 달성했다는 소리도 나온다.

 

불경기가 장기간 이어진 상황에서 이번 대회로 그나마 장사가 돼 다들 위안이 되었다고 한다.

 

남원켄싱턴리조트내 1층 부페 식당도 아침부터 외국인선수들로 문전성시를 이룰 정도다.

 

이번 대회를 개최한 남원시 역시 지금까지 코리아오픈대회를 11년째 개최해 롤러스포츠 도시로 국제적인 명성을 쌓은 것은 물론이고 대회를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를 이끌었다는 평가다.

 

이환주 남원시장도 이같은 분위기를 반영하듯 춘향골체육관에서 열린 대회에 참가한 국내외 선수들을 격려하고 남원시 체육회 관계자들에게 “남원시가 지리산권 스포츠 중심도시임을 홍보하고 대회의 원활한 진행을 위한 각종 지원에 소홀함이 없도록 할 것”을 주문했다.

 

한편, 9월 8일 아시아선수권대회 기간 중에 열린 아시아연맹 정기총회에서 유준상 대한롤러스포츠연맹 명예회장은 최다득표를 얻어 아시아연맹 수석부회장으로 선출됐다. 문도식 스피드 집행위원, 김상훈 인라인하키 집행위원 역시 연임에 성공했다.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