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미디어워치, 손석희에 광고게재 동의서 발송

공공장소서 대대적인 광고 진행할 것”...“손석희가 답을 하지않으면 광고게재에 동의한 것으로 받아들이겠다”

JTBC 손석희 앵커가 단행본 ‘손석희의 저주’와 관련해 어떤 식으로건 입장을 밝혀야 할 상황에 놓였다.

4일, ‘손석희의 저주’를 발간한 미디어워치 산하 출판사 미디어실크 측은 광고게재 동의서를 공문 형태로 작성해 손 앵커의 이메일로 보냈다. 미디어실크는 해당 공문을 통해 앞으로 ‘손석희의 저주’를 버스, 지하철, 공항 등 대한민국의 모든 공공장소에서 광고하겠다고 통보했다. 




이번 공문에는 “출판사 미디어실크는 앞으로 버스, 지하철, 공항 등 공공장소에서 '손석희의 저주' 광고를 대대적으로 진행하고자 한다”며 “광고를 막을 수 있는 당사자는 손석희 뿐이라고 본다”고 명시됐다. 

이어 “손석희에게 앞으로의 광고게재 시 표현의 자유를 오인하여 발생할 지도 모를 여러 사태를 미연에 방지하고자 손석희에게 공고게재 동의서를 요청하고자 공문을 보낸다”며 “광고게재 동의서 요청에 대한 무응답은 광고게재에 동의한 것으로 받아들이겠다”고 적혀있다. 

또 해당 공문의 ‘광고게재 동의서’에는 “본인 손석희는 출판사 미디어실크의 신간 '손석희의 저주'가 공공장소 및 공적 사적 여러 광고매체에 광고되는데 있어 어떤한 이의도 제기하지 않을 것을 확인한다”며 “광고관련 업체 및 광고매체 관련자들은 신간 '손석희의 저주'가 광고됨에 있어 헌법상 권리인 표현의 자유 차원에서 접근해 주시기 바란다”고 적시됐다. 

변희재 대표고문은 “내주 목요일까지 답변 없으면 (광고에) 동의한다는 취지로 해석, 향후 대구 지하철·버스 등 광고 협의할 때 손석희가 일체 문제제기 하지 않을 것이란 증거로 활용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전날 미디어실크는 대구지하철 2호선 반월당역 스크린도어에 ‘손석희의 저주’ 광고를 게재했다. 하지만 해당 광고는 게재 약 1시간만에 정치적 논란이 된다는 이유로 철거됐다.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