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신혜원 “포렌식 보고서 보고 확신들어“

검찰 포렌식 보고서에 담긴 의문의 이메일 주소는 신 씨 동료

신혜원 씨가 자신이 일명 ‘최순실 태블릿PC’의 실제 사용자라고 밝혀 파장이 일고 있는 가운데,  신씨가 해당 태블릿PC의 실제 사용자였다는 사실을 인지하게 된 경위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신 씨는 8일 국회정론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을 통해 논란이 된 태블릿PC 의 실제 사용자가 자신과 박근혜 대통령 대선 캠프에서 SNS 담당자로 근무하던 사람들이라고 증언했다. 



이날 신씨는 ‘최순실 태블릿PC’가 자신이 사용하던 태블릿PC라고 확신하게 된 이유에 대해   “최근 김미영 전환기정의연구원 원장이 페이스북에 올린 검찰의 포렌식 보고서를 보고 확인할 수 있었다”며 “이를 보고 ‘분명히 내가 받은 태블릿PC가 맞다’는 확신이 들어 이 자리에서 진실을 밝히게 된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신씨는 포렌식 보고서에 담긴 A******@gmail.com이라는 이메일 주소와 의문의 여성사진이 자신의 동료라고 전했다. 이를 토대로 신씨가 해당 태블릿PC가 자신이 사용하던 것이라고 확신하게 된 것. .

지난 7일 김기수 변호사가 발행인으로 있는 프리덤뉴스에도 ‘태블릿PC안 수 십장의 여성사진 대선캠프 SNS담당자로 밝혀져’라는 제목으로 검찰의 포렌식 검사결과와 관련한 기사가 게재됐다.

해당 기사에는 신씨가 동료라고 밝힌 김모씨의 사진과 함께 “A******@gmail.com이라는 이메일 주소가 그 중 하나인데 이 이메일의 주소의 주인공이 바로 태블릿에 저장된 수십장의 여성사진 대선캠프 SNS담당자인 것으로 밝혀졌다”고 명시됐다. 


한편, 김한수와 함께 태블릿PC 조작의 공범으로 지못된 김휘종 전 행정관의 경우, 미디어워치, MBC 기자 등이 통화를 시도했으나, 전혀 전화를 받지 않고 있다. 그러나 통화 중인 경우가 많아, 김한수, JTBC 등과 긴밀히 전략을 세우고 있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