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 (국내언론)


배너

“KBS파업은 정치 권력 연계한 정치행위”

KBS공영노조, 노조와 협회 불법파업 통한 방송장악 주장…경영진 미온적 태도 지적도

공영방송 KBS 프로그램 제작진들의 잇따른 제작거부 사태가 불법파업이며 방송장악을 위해 정치권력과 연계한 정치행위라는 내부 비판의 목소리가 거세다.

 

KBS공영노동조합(위원장 성창경. 이하 공영노조) 29일 성명을 발표, “자주 하는 불법파업정권이 불법적으로 언론사 경영진 교체를 닦달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정권의 공영방송 사장 교체 압력에 더해 공영방송 내부 구성원들이 나서고 있다는 입장이다.

 

공영노조는 또, 문재인 정권이 뒤에서 구성원들을 부추기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와 함께, 공영노조는 언론의 자유와 독립은 스스로 지키려는 의지가 있을 때 지켜진다, 정치권과 연계한 불법파업에 대한 회사측의 미온적 태도를 지적하기도 했다.

 

 

-이하 공영노조 성명 전문-

 

 

[KBS공영노조 성명문재인 정권은 KBS MBC에서 손을 떼라

 

KBS는 오늘로 제작거부 이틀째다. 적폐청산, 경영진 퇴진을 내세운 불법 파업이다. 물론 다분히 정치적이다. 정권과 연계돼있다는 것, 누구나 그렇게 볼 수 있는 것 아닌가? 정권에서 사장 물러나라고 아무리 신호를 줘도 꿈쩍하지 않으니 내부 구성원들이 나선 모양새다.

 

자주하는 불법파업이라 그리 새로울 것도 없다. 달라진 점은 정권이 불법적으로 언론사 경영진 교체를 닦달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런 점에서 파업은 정치행위,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닌 것으로 보인다. 정치권력과 연계하여 공영방송을 장악하려는 불순한 의도로밖에 보이지 않는다는 것이다.

 

노조와 협회는 불법파업을 당장 멈추고 정권은 방송장악 시도를 그만두기 바란다.

 

사측에게도 경고한다. 불법파업에 대해 법과 원칙대로 대응하라. 미온적으로 눈치보기식으로 어물쩍 물러나지 말기 바란다. 그동안 사내에서 사장 퇴진을 요구하는 온갖 불법과 질서문란행위가 난무했지만, 사측은 맥없이 그냥 넘어갔다.

 

그러면서 KBS는 무법천지가 되었고, 공영방송으로서의 책무를 다하는 방송을 해 본지 오래되었다.

 

한 술 더 떠서 사측은 문재인 정권과 코드를 맞추려는 프로그램을 편성했다. 구체적인 사례는, ‘5.18 특집방송’ 등 우리 공영노동조합이 그동안 지적한 그대로이다.

MBC가 낸문재인 정권에 묻는다.’는 내용의 성명서를 보았는가? MBC는 언론독립과 자유를 위해 문재인 정권의 부당한 압력에 굴하지 않고 투쟁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밝혔다. 언론의 자유와 독립은 스스로 지키려는 의지가 있을 때 지켜지는 것임을 기억하기 바란다.

 

문재인 정권에 경고한다.

청와대와 민주당은 KBS MBC에서 손을 떼라!

 

무슨 말로 포장해도, 지금의 상황은 정권에 의한 방송장악 시도일 뿐이다. 뒤에서 구성원들을 부추기려는 행위를 당장 멈춰라! 그러지 않으면 정권에 심각한 위기가 올 것임을 경고한다.

 

우리는 공영방송을 지키기 위해 MBC와의 연대는 물론 국민들과 함께 투쟁할 것임을 천명한다.

 

2017 8 29 KBS공영노동조합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