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 호남본부 (객원코너)


배너

목포한국병원, 주주 의사 간 내부갈등 파문

시민들 "목포시 지역의료계 등 문제해결에 적극 나서야..."

목포한국병원이 주주의사들 간 극심한 갈등으로 감정이 폭발, 내부 폭로가 나오는 등 개원 이래 최대위기를 맞고 있다.


더욱이 폭로한 내용 중에는 주주들의 이익금 배분과 정책결정과정 등의 민감한 사안이 포함돼있어 파문이 확산될 조짐이다.


이와 관련, 목포한국병원 주주의사들 중 1명인 류재광 원장은 최근 병원내부에 관한 각종 문제점을 하나 하나 짚어가며 비판하는 영상을 외부에 유포했다.


류 원장은 배포한 동영상을 통해 병원내의 폭행과 의약품관리허술, 불법이득 등 운영실태를 비판했다.


류 원장은 ‘숨겨진 진실’이라며 “목포한국병원의 2016년 한해 이익금 배당이 주주의사 7명 중 개원시부터 있었던 3명은 24억을 받았으며 나중에 들어온 3명은 16억을 받았고 나는 직원처우개선 등의 의견을 말했다가 8억을 받게 됐다”고 밝혔다.


또한 “목포한국병원은 총 545억규모로 이중 병원 감정가는 265억이며, 230억은 보건복지부 지원금이고 50억은 농협대출로 이루어져있어 실제로는 4명의 주주들이 오히려 5억의 빚을 지고 있는 것인 데도 과도한 배당금을 받고 있다”고 폭로했다.


류 원장은 이어 “초고령사회로 진입한 전남의 의료수준 향상을 위해 770억여원이 소요되는 치매전문병원과 권역감염병 전문병원개설 등의 유치를 위해 보건복지부와 전남도 등과 협의해 진전을 이뤘으나 일부 주주의사들의 반대로 무산됐다”면서, “공공의료기관을 표방하는 병원으로서 무책임하다. 비영리법인으로 전환해야한다”고 주장했다.


류 원장과 반대측 주주의사와의 갈등은 오래전부터 지역내에 알려져 있었으나 표면상 불거진 것은 지난 3월 병원 회의 도중 류 원장이 반대측 의사인 A원장에게 폭행당해 갈비뼈가 부러지고 얼굴에 상처를 입는 사건으로 법적공방이 발생하면서부터다.


당시 A원장도 진단서(2주)를 수사기관에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한국병원은 향정신성의약품인 마약관리에도 소홀하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이와 관련 이 병원의 한 간호사는 야간근무 중 향정신성의약품 졸피뎀 123정을 훔친 적이 있었는가 하면 3년전에는 포플 10개 앰플을 맞고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하기도 했다.


또 15년 전에는 중환자실 수간호사가 날부핀 2만앰플을 가짜처방해서 맞는 등 마약관리에 허점을 드러냈다.

최근 A원장은 2003년부터 마약류를 투여했다는 소문이 돌아 수사기관이 조사에 착수했으나 의사처방을 받은 것으로 혐의없음 처분을 받기도 했다.


이 같은 목포한국병원의 내부 문제점에 대해 지역민들은 우려의 목소리를 보내고 있다.


시민들은 목포시를 비롯한 지역의료계 등이 문제해결에 적극 나서 조속히 사태가 진정되기를 바라고 있다.


임직원 850여명이 근무하는 지역내 대형병원이 진료에 차질이 발생할 경우 그 피해가 고스란히 지역민에게 돌아가기 때문이다.


류 원장은 개원기념일인 지난 4월28일, 직원들에게 “병원이 비영리법인으로 전환할 경우 7명의 주주의사들이 6억원씩 가져갈 수 있으며 남은 금액으로 직원임금 인상 등 복리후생을 할 수 있다”고 발표했다.


파문이 확산되자 한국병원의 한 관계자는 “서류상 잉여금에 분배금은 차기년도 병원이 투자해야하는 금액도 포함된 걸로 알고 있다”며, 마약관리 부분에 대해서는 “철저히 하고 있으나 종합병원에서 마약 하나 둘 관리하는것은 전산시스템상 어려운 부분도 있다”고 말했다.


한편 목포한국병원은 지난 1988년 오탁순 고광일 강철수 류재광 등 의사 4인이 목포시 용당동에 79개병동 4개진료과로 개설, 1991년 목포시 상동 149-2번지에 지하 1층 지상7층(연건평 1280평) 8개 진료과를 증설 200병상규모로 신축 이전했다.(기사제공=데일리저널 강성선)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