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 (국내언론)


배너

무한도전 국민내각 ‘좌파 내각’ 위기?

김세의, “형평성 어긋나…방송 전 조치 필요” 주장

언론노조의 정치편향에 맞서 공정방송을 주장하고 있는 MBC  김세의 기자가 내달 1일 방송될 무한도전출연진이 형평성에서 어긋난다며 회사의 조치를 촉구했다.

 

무한도전은 국민내각기획 아래 멤버들과 국민의원 200인이 프로그램 내에서 직접 입법을 할 예정이다. 이 때 도움말 할 국회의원들이 사실상, ‘좌파성향으로 치우쳤다는 것.

 

김세의 기자는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경악을 금치 못하겠다며 특히, 출연진 중 자유한국당 김현아 의원을 지목했다. 이어, 김현아 의원은 몸만 자유한국당에 있을 뿐 마음은 바른정당이라며, 바른정당 공식행사 사회를 맡아 자유한국당 당원권 정지 3년을 받은 상태라 설명했다.

 

유일한 보수정당인 자유한국당이 배제됐다는 지적이다. 김세의 기자는 다음 주 토요일 방송 전에 반드시 조치가 필요하다며 강경한 입장을 밝혔다.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